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치솟은 돼지고기 값 낮추기도 벅찬데…ASF로 더 오를까 '노심초사'

등록 2022.05.28 1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월초 100g 2151원하던 삼겹살 지금은 2915원…35.5%↑
정부, 돼지고기 가격 낮추려 사료비 지원·할인행사 추진
강원 홍천서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방역 비상
대량 살처분했던 3년 전 산지가격 하루 새 31% 오르기도
농식품부, ASF 확산 차단 사활 …향후 3주간 방역 분수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8일 오전 서울시내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2022.05.18. jhope@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최근 물가 상승과 거리두기 해제 등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한 달 새 20% 넘게 올라 정부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인 가운데 올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까지 발생했다.

예년보다 도축 마릿수가 늘어난 상황에도 가격이 계속 오르는 터라 자칫 ASF 추가 확산으로 공급마저 차질을 빚는다면 오름세가 더욱 가팔라질 전망이다.

2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강원 홍천군 양돈농가에서 ASF가 발생했다. 가축 방역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사육하던 돼지 1175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조치 중이다.

ASF 발생 48시간 동안 경기·강원 지역 돼지농장과 도축장·사료공장 등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ASF 발생으로 가뜩이나 비싼 돼지고기 가격이 더욱 오를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지난 3월4일 100g당 2151원에서 지난 26일 2915원으로 무려 35.5%나 껑충 뛰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2461원에 비해서도 450원가량 비싸다.

농식품부는 돼지고기 수급에는 문제가 없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국제 곡물 가격이 치솟아 사료 값이 덩달아 크게 오른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거리두기 해제로 외식이 활발해지면서 수요가 늘어난 탓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국내 돼지고기 공급량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지난 1~4월 국내산 돼지 도축마릿수는 628만9000마리로 평년(600만2000마리)보다 4.8% 많고, 역대 최고 수준이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소폭(0.6%) 늘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매장 직원이 돼지고기를 포장하고 있다. 2021.08.09. livertrent@newsis.com



이번 달 국내산 돼지 도축마릿수도 152만 마리로 강원 홍천 양돈농가 ASF 발생에도 평년(143만 마리)이나 전년(143만9000마리)보다 더 많은 수준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는 크게 오른 돼지고기 가격 안정을 위해 사료비 상승으로 국내 축산물 생산량이 감소하지 않도록 이번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농가에 대한 특별사료구매자금 지원 자금 1조1450억원을 반영했다. 기존 예산 3550억원이 편성돼 있었으나, 곡물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자 1조5000억원까지 확대키로 한 셈이다.

또 사료로 쓰이는 겉보리 할당 물량을 기존 4만t에서 25만t으로, 밀기울은 3만t에서 6만t으로 증량했다.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소비쿠폰을 활용한 돼지고기 할인행사 추진을 검토하고, 돼지고기 수입단가 하락 방안과 수입선 다변화 등 대책도 검토 중이다.

ASF가 발생한 돼지농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돼지는 1175마리로 우리나라 전체 돼지 사육두수인 1169만 마리(3월1일 기준)의 0.01% 수준에 불과해 당장 국내 돼지 공급에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다만, ASF 잠복기가 4일에서 최장 19일에 달해 향후 3주간이 방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ASF가 처음 국내에서 발생한 2019년과 같이 전국 양돈농장으로 확산될 경우 돼지고기 공급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가격이 더욱 오를 가능성이 크다.

ASF로 40만 마리를 살처분했던 2019년 당시 돼지고기 산지가격이 하루 만에 31%나 치솟는 등 크게 요동치기도 했다. 더욱이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는 6월부터는 통상 도축량도 줄어 돼지고기 공급이 감소해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은 "홍천의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고, 현재 강원도 내 모든 양돈농장들에 대해 정밀·임상검사를 실시 중"이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잠복기가 일반적으로 4일에서 19일인 점을 고려할 때, 추가 발생 방지를 위해서는 향후 3주간이 매우 중요한 시기"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강원도 홍천의 양돈농장에서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지도를 보며 초동 방역조치와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2022.05.27. ppkjm@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