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남미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스페인 방문 아르헨 남성

등록 2022.05.28 09:19: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최동준 기자 = 최근 해외에서 원숭이 두창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우즈베키스탄발 탑승객들이 검역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가운데 원숭이 두창 안내문이 게시되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7. photo@newsis.com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유자비 기자 = 중남미에서도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발생이 확인됐다고 27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이날 최근 스페인에서 입국한 남성이 원숭이두창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오후 성명에서 이번주 초 아르헨티나에 도착한 스페인 거주자와 관련된 의심 환자도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환자에 대해 거의 밝히지 않았지만, 모두 건강하며 증상에 대해 치료를 받는 동안 격리되고 있다고 전했다.

첫 확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스페인을 여행한 남성으로 발열과 병변 등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보였다.

보건부는 그의 밀접 접촉자 전원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없다고 설명했다.

두번째 확인된 양성 사례는 첫 확진자와는 관련이 없으며, 부에노스아이레스주에 있던 그는 병변 등 증상을 나타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원숭이두창 비풍토병 지역의 확진자가 20여개국에서 약 200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스페인, 영국, 포르투갈, 미국, 캐나다, 호주,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확진자가 보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