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 물가에 59조 추경까지…새 정부 물가 안정 첫 시험대

등록 2022.05.29 09:00:00수정 2022.05.29 09:37: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장관회의서 민생안정대책 발표 예상
이달 물가 상승률 14년 만에 5%대 유력
"식료품·외식 등 생활 물가 안정 시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4일 서울 양재동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2022.05.24. chocrystal@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4년 만에 5%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정부도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다음 주에는 물가 안정을 위한 새 정부의 첫 민생안정 대책이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29일 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30일 열리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민생안정 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공급망 불안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확산되자 정부도 대응에 나선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로 소비가 회복되면서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 압력도 커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8%를 기록하면서 13년 6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달에는 이 수치가 5%대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면 2008년 9월(5.1%) 이후 14년여만에 최대치를 갈아치우게 된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5%대 물가 상승률을 기정사실화 한 분위기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7일 '금융기관 간담회'를 마친 이후 기자들을 만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일정 기간 5%를 넘는 숫자를 여러 형태로 보게 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26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물가가 5~7월은 저희 판단으로 5%가 넘는 숫자가 나올 가능성이 확정되다시피 하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올해 하반기에는 6%대까지 물가 상승률이 뛸 수 있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앞서 한은은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4.5%로 전망했는데, 이를 근거로 추정하면 남은 5~12월 평균 상승률은 5%에 육박해야 하기 때문이다.

역대 가장 많은 59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이 시장에 풀리는 점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정부의 대규모 재정 지출은 물가 상승 압력을 키우는 요소가 될 수 있다.

지난 2월 편성한 16조9000억원 규모의 올해 첫 추경까지 더하면 상반기에만 약 77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풀리는 셈이다. 앞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59조원 규모의 2차 추경이 편성될 경우 물가를 0.16%p 끌어올릴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정부는 인플레이션 대응에 전 부처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방기선 기재부 1차관은 지난 26일 열린 '제2차 경제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무엇보다 국민들께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외식 등 생활 물가 안정과 주거·교육비 등 생계비 경감 노력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외 요인이 국내 물가 상승 압력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원자재와 국제곡물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주요 곡물 자급 기반 구축과 안정적 해외 공급망 확보 등 식량 안보 강화 노력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4.8% 상승했다. 전기료(11.0%), 도시가스(2.9%), 상수도료(4.1%) 등이 모두 오르면서 전기·수도·가스요금은 1년 전보다 6.8%나 뛰었다. 외식 물가는 6.6% 상승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1998년 4월(7.0%) 이후 24년 만에 최대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