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종원, 국무조정실장 고사…당정, 힘겨루기 마무리

등록 2022.05.28 12:35:21수정 2022.05.28 14:4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핵관 vs 尹내각…첫 인선 논란 일단락
인사 결정권자 尹 대통령 한 숨 돌려
尹정부 내 '윤핵관 영향력' 건재 확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5일 서울 을지로 IBK파이낸스센터에서 열린 ‘IBK창공’ 통합 온오프라인 데모데이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2021.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28일 국무조정실장 직을 고사했다. 검찰총장이던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만든 킹메이커 그룹, 이른바 '윤핵관'과 윤석열 정부의 새로운 관료가 인선을 놓고 힘겨루기를 벌인 결과 윤핵관의 승리로 마무리된 셈이다.

윤 행장의 자진사퇴는 새 정부에서 윤핵관의 힘을 확인시켜준 첫 번째 사례가 됐다. 윤 행장이 전 정부의 최대 실패로 꼽히는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을 담당했던 경제수석이라는 약점이 윤핵관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반기를 드는 명분이 됐다. 애초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 행장을 발탁한 것이 무리수였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덕수 "내게 맡겨 달라" 했지만…윤핵관 파워에 밀려

윤 행장은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의 강력한 추천으로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됐다.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되며 당시 국무조정실장이었던 한 총리와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다.

그러나 대표적인 '윤핵관'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반기를 들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에 직접 전화해 "(윤 행장을 임명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수용·인정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 행장을 향한 한 총리의 신뢰는 굳건했다. 한 총리는 이같은 우려해 "비판은 잘 알고 있다"면서도 "내게 맡겨 달라"며 윤 행장의 인선을 밀어붙였다.

권 원내대표의 발언은 더욱 거세졌다. 그는 지난 26일 공개석상에서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기용에 대해선 제가 물어본 (국민의힘) 의원 100%가 반대한다"며 각을 세웠다.

윤 대통령의 대응은 우선 '지켜보자'였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지난 한 주간 윤 행장의 인선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윤 대통령이) 양측 이야기를 듣고 있고,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정계에서는 "'고민하고 있다'는 (대통령실의) 발언 자체가 인선이 힘들다는 표현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혁신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5.24. kmx1105@newsis.com



◆尹대통령, 한 숨 돌려…'윤핵관' 영향력 확인 

윤 행장은 28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새 정부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며 많은 고민 끝에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한덕수 총리와도 의견이 조율됐나'라는 질문에 "제 결단이다"며 "뉴스를 통해 이제 알게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행장은 이날 통화에서 시종일관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며 "제가 드린 말씀을 그대로 받아들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권 원내대표의 발언들에 대해서는 "(특별한) 말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윤 행장의 말대로 그의 자진사퇴 덕분에 결정권자인 윤 대통령은 큰 짐을 덜게 됐다.

이번 논란으로 '윤핵관 파워'를 확인한 터라 윤핵관과 내각 관료 간 힘의 균형추를 잡는 것이 윤 정부의 과제로 떠올랐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책임총리 위에 윤핵관이 있다는 뜻 아니겠냐"며 "양측의 힘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사람은 이제 대통령 뿐"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