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경 본회의 연기…尹대통령 '국회 비판'에 野 발끈(종합)

등록 2022.05.28 13:46:35수정 2022.05.28 14:0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본회의 취소…29일로 연기 잠정합의
여야, 소급적용 위한 '증액' 놓고 평행선
與 "최종안 전달…내일은 꼭 통과시킬 것"
野 "소급적용·소득역전 대책 요구하는 중"
尹대통령 "국회 협조 안해"에 민주 '격양'
박홍근 "선거용 프레임 짜면서 무슨 협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권성동(오른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본회의에 앞서 의장석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정진형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2차 추경) 처리를 둘러싼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28일 국회 본회의가 무산됐다.

여야는 내일(29일) 오후 8시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위한 정부안 증액을 놓고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데다가 윤석열 대통령의 추경 관련 메시지에 반발한 야당이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서면서 합의에 이를지는 미지수다.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내일(29일) 오후 7시30분으로 잠정 연기됐다. 국회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29일 본회의에 대해 "우선 잠정적으로 시간만 잡았다"고 전했다.

앞서 여야 협상에서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해 신속한 처리를 주장하는 국민의힘과 손실보상 소급적용과 소득 역전현상 보전을 위해 정부안 증액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오전에도 권성동·박홍근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들이 연락을 주고받으며 협상을 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경기 남양주 마석시장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본회의 열어서 추경안을 처리하려고 했지만 아직 민주당과의 이견이 있다"며 "좀 더 의견을 좁히도록 노력해서 내일은 반드시 통과시켜서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에게 기쁨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여당 예결위 간사인 류성걸 의원도 뉴시스에 "정부여당에서는 이미 민주당에 최종안을 드리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최종안에 우리의 요구사항이 일부 담긴 것은 사실이지만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손실보상 소급적용과 소득역전 현상 대책에 대해선 전혀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며 "그에 대해 책임있는 답을 가져오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추경 처리 불발 후 윤석열 대통령이 낸 메시지를 놓고 야당이 반발하면서 협상이 한층 더 꼬이게 됐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국회가 이렇게 협조하지 않을 줄을 몰랐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총리 임명동의안까지 협조해준 민주당을 향해 이처럼 역대급 적반하장식으로 공격하고 이에 질세라 여당인 국민의힘은 국정 발목잡기라고 억지를 부리며 지방선거용 프레임 짜기에 골몰한다"며 "어찌 야당의 협력과 협치를 눈곱만큼이라도 바라는 집권세력이라고 볼 수 있겠느냐"고 맹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뉴시스와 통화에서도 "지도부와 의원들의 분위기가 대단히 격양됐다. 정작 본인이 대국민 약속을 깨놓고 왜 국회와 민주당에 책임을 떠넘기느냐"며 "오히려 (당내) 입지를 축소시키고 의원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반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끌어가는게 도대체 납득이 되는 상황이냐.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오늘 합의하고 처리가 가능하겠냐"고 반문했다. 권 원내대표와의 통화에서도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은 이리 가도 선거에 좋고, 저리가도 선거에 좋다는 생각이라서 적극적으로 이 문제를 타개하기 위한 어떤 진정성있는 노력도 안 보여주고 대통령이 나서서 선거에 도움되는 프레임과 여론 만들기만 골몰하고 있다"며 "연락은 계속 하겠지만 어제 대통령 메시지(에 대한 유감표명과), 본인들의 공약 파기에 대한 책임있는 안을 더 제시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