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첫 자가' 박슬기 용산 다 뒤져…"오늘 제일 싼 곳" 어디?

등록 2022.05.29 03:1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종복, 박슬기, 서경석. 2022.05.28. (사진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방송인 박슬기를 위해 서경석, 박종복이 용산에서 매물 찾기에 나선다.

29일 오후 9시2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박슬기는 첫 자가를 마련하기 위해 병아리 공인중개사 서경석을 찾는다. 이번 중개에는 대선배 박종복 원장이 함께해 서경석과 대결 방식으로 매물 찾기에 나선다.
 
박슬기는 "더 이상 시간을 미루면 안 될 것 같다. 방송 활동 19년차지만 아직 전세살이 중"이라며 "남편, 딸과 함께 오래오래 살 집을 찾고 있다"고 했다. 첫 자가 매입의 중요성을 아는 서경석은 자신보다 훨씬 경력이 많은 공인중개사 박종복을 초대해 함께 발품을 팔았다.

박슬기는 예산 10~12억 선에서 방 세 개에 화장실 한 개를 갖춘 집을 찾고 있다. 또 아이를 키우기 때문에 학군이 좋고, 방송인이라는 직업에 맞게 방송국으로 출퇴근이 편한 지역을 선호했다. 아울러 신축도 좋지만, 구축이라면 미래 가치가 있는 곳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살기도 좋고, 투자하기도 좋은 집을 찾고 있는 박슬기를 위해 박종복 원장은 요즘 가장 핫한 부동산 거래 지역을 소개했다. 이곳은 최근 이종석, 한효주, 송혜교 등 톱스타들도 건물 거래를 했다는 용산구였다. 하지만 용산구는 이미 마포구, 성동구와 함께 '마용성'이라 불리는 신흥 주거벨트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용산 공원 설립 등 다양한 호재들로 인해 이미 가격이 높게 형성됐다는 평이 있다.

그러나 박종복은 이곳에서도 10억 원대에 아파트를 살 수 있다며 가치 대비 저평가된 오래된 아파트들을 보여줬다. 이때 박종복은 오래된 아파트를 고를 때 꼭 살펴봐야 할 꿀팁들도 알려줬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