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태평양 공략' 중국, 사모아와 협약…"협력 강화"

등록 2022.05.28 18:09: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호니아라=신화/뉴시스] 남태평양 도서국 솔로몬제도를 26일 방문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를 예방하고 있다. 2022.05.27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남태평양 8개국 순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사모아가 중국과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에 서명했다고 28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사모아 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왕이 부장과 피아메 나오미 마타아파 총리가 만나 "기후변화, 팬데믹, 평화와 안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의 구체적인 내용은 불분명하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현지 언론들이 서명식 현장에 초청됐지만 질문은 받지 않았다.

사모아는 보도자료에서 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인프라 개발 지원을 제공할 것이며 공동의 이익과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보다 큰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대표단은 이미 이번주 솔로몬 제도와 키리바시를 방문했다. 전날 밤 사모아에 도착, 이날 오후 피지로 출발할 예정이며 통가, 바누아투, 파푸아뉴기니, 동티모르도 방문한다. 솔로몬 제도가 지난달 중국과 안보협정 체결에 합의했다.

중국이 남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키워가자 호주는 페니 웡 외무장관을 피지로 급파하며 대응에 나섰다. 웡 장관은 피지 수도 수바에서 지난 25일 기자들과 만나 "안보 협정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