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산시장 조현일·오세혁 후보 캠프, 조 후보 '단수공천' 충돌…선거 쟁점

등록 2022.05.28 18:5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힘 조현일측 윤두현 의원 "공천불복자들 불법행위 중단하라"
공천탈락한 무소속 오 후보 공동선대위원장들 "적반하장, 막장공천"


associate_pic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왼쪽)과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재판매 및 DB 금지

[경산=뉴시스] 강병서 기자 = 경북 경산시장 선거 쟁점인 국민의힘 조현일 후보의 단수공천을 두고 조 후보측 윤두현 국회의원과 무소속 오세혁 후보 캠프가 28일 정면 충돌했다.

경산시장 선거전은 국민의힘 조 후보와 무소속 오 후보가 예측불허의 박빙 양상인 것으로 최근 여론조사에서 드러난 상황이어서, 이날 양측의 충돌은 앞으로 선거 향방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국민의힘 경산시장 단수공천과 관련해 그동안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않던 윤두현 의원이 이날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공천불복자들의 불법·해당행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에서 “경산시장 후보 단수공천은 구시대 잘못된 정치 관행을 둘러싼 논란 등을 감안해 이뤄진 결정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천불복자들이 허위주장하는 것과 같이 어느 한 사람에 의한 것이 아니라,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무기명 투표를 통한 다수결에 의해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천불복자들의 이의신청과 재심 요구는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기각됐고, 경북도당 공천내용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추인됨으로써 정당성이 입증됐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당의 공식적 결정에도 불구하고 공천불복자들은 ‘사천’, ‘의형제 공천’ 등등이라고 억지 주장을 하면서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공천 정당성을 훼손하는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공직선거법을 거론하며 ‘불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현일 후보 단수공천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국민의힘 시장 예비후보들은 이날 즉각 반박문을 내고 윤두현 의원을 공격했다.

associate_pic

무소속 오세혁 경산시장 후보와 공동선대위원장들 *재판매 및 DB 금지

무소속 오세혁 후보를 시장 단일 후보로 선출, 선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들 시장 예비후보 7명은 “(윤 의원 성명서를 보면서) ‘도적놈이 몽둥이 든다’ ‘적반하장도 유분수’ 라는 옛 속담이 먼저 떠오른다. 막장공천으로 당원과 시민을 편가르고, 민심을 분열시키며 주인을 짓밟은 머슴이 적반하장 협박을 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공천 진행 과정도 설명했다.

이들은 “시장 예비후보 13명은 국민의힘 경북도당에서 실시된 공천심사 면접에 응했다. 윤두현 의원은 도공관위 부위원장이었다”며 “(공천)심사 이후 4월 19일 아침 도당 공관위를 통해 흘러나온 심사 결과는 처음에 5명으로 후보를 압축했다가 최종 4인으로 압축되었고 오후 5시에 발표된다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오후 5시가 되어도 아무런 발표도 없었고 그 과정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밤늦게 9명의 공관위원 표결 후 언론을 통해 사전내정설이 나돌던 조현일 후보 단수공천이 발표되었다”며 “어떤 원칙과 기준이 적용되었는지는 전혀 설명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포항과 경산에서 일어난 공천 횡포는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장)김정재·(도당 공천관리부위원장)윤두현 두 후보의 짬짬이로 5:4가 된 것이 만천하에 알려졌는데, 이를 두고 허위주장이라고 하는 것은 과연 무엇을 가리고 싶은 것인가”라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조현일 후보의 단수공천은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 9명의 투표로 5:4 다수결로 결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