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광교신청사 이전 완료, 30일부터 본격 업무

등록 2022.05.29 10:00:10수정 2022.05.29 10:2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월 14일~5월 29일 7주간 총 88개 부서 이전작업 완료
민원부서 저층, 실·국별 동일층 배치로 업무 효율성 도모

associate_pic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 광교신청사가 이전을 마치고 30일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 공식적인 경기도청사가 된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14일부터 7주에 걸쳐 매주 목·금·토·일요일 부서별로 이전, 29일 모든 부서의 이전을 완료했다.

광교청사는 지하4층~지상25층, 연면적 1만6337㎡의 건물로 수원시 영통구 도청로 30(이의동184) 경기융합타운 내에 위치해 있다. 사업비 4780억 원을 들여 2017년 9월 착공해 2021년 11월 준공됐다.

신청사에는 21개 실·국, 88개 과, 2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업무 효율성을 위해 실·국별 소속 부서를 같은 층에 배치하고, 열린민원실과 장애인복지과 등 민원이 많은 부서를 저층부에 배치해 민원인 방문 편의를 도모했다.

특히 도청 방문 시 도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저층부 곳곳에 휴게실, 열린도서관, 홍보관 등 도민 편의 시설을 설치했다.

도민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열린민원실은 지난 18일부터 신청사 1층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27일까지는 기존 청사와 병행 운영됐지만, 이전이 완료됨에 따라 30일부터는 신청사에서만 운영된다.

도는 신청사 방문객들을 위해 광교중앙역에서 신청사 출입구까지 현수막과 배너 등을 설치했으며, 도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신청사 관련 안내와 홍보를 지속할 계획이다.

향후 경기융합타운 완공 시에는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경기도서관, 광장, 경기정원, 보행몰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고 광교중앙역 환승센터로 연결되는 통로는 2024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경기융합타운은 11만5287㎡ 부지에 이미 입주가 완료된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를 제외하고도 2024년까지 경기도교육청,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이 추가로 입주할 예정이다.

오태석 경기도 자치행정국장은 "경기도가 55년간의 팔달산 청사 시대를 마무리하고 광교 신청사에서 새롭게 업무를 시작한다"면서 "청사이전을 계기로 경기도 공직자 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도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열린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55년간 경기도 행정의 중심이었던 수원 팔달구 청사에는 경기도기록원과 통합데이터센터가 조성되고, 건설본부 등 일부 부서와 도에서 설립한 17개 센터가 입주할 계획이다. 팔달구 청사는 10개 동 연면적 5만4074㎡ 규모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