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울진 산불 완전 진화·주민 일상복귀 지원에 만전"

등록 2022.05.29 11:46:08수정 2022.05.29 11:4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밤새워 진화 중인 산림당국·소방대원 노고 감사"
"장마철 전 응급 복구로 추가 피해 예방에 최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8일 오후 경북 울진군 근남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한 바람으로 번지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2022.05.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이틀째 이어지자 산림청, 소방청 및 경상북도 등에 완전한 산불 진화와 주민 일상 복귀 지원을 지시했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지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두 달여 전 대규모 산불이 발생한 경북 울진에서 다시 산불이 발생해 소중한 산림이 훼손되고 많은 건물이 불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밤을 새워가며 산불 진화에 최선을 다하고 계신 산림 당국과 소방 및 진화대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주불이 진화됐지만 산림청, 소방청, 경상북도 등 산불 진화기관에서는 마지막 잔불을 완전히 잡을 때까지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장관은 피해 주민들이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달라"며 "특히 이번 산불이 발생한 지역에 대해선 장마철 전에 응급복구를 실시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덧붙였다.

28일 낮 경북 울진군 근남면에서 발화된 산불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29일 현재(오전 9시기준) 진화율은 90%다. 이번 산불로 인명피해는 없지만 사찰과 자동차 정비소 등 민간 건물 등이 불탔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