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손실보상 추경 합의…오늘 본회의서 처리

등록 2022.05.29 12:33:36수정 2022.05.29 13:1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71만 사업자 600만~1천만원 지급
오후 7시 30분 본회의 개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추경안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2022.05.2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김승민 홍연우 기자 = 여야는 29일 오전 두 차례 회동 끝에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에 합의했다. 추경안은 이날 오후 7시30분 본회의에서 처리된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회동을 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가 추경안 처리에 원만하게 합의했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코로나로 인한 손실지원금 및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도 많은 걱정을 하며 제게 직접 전화해 '가급적이면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에 대해 양보를 많이 해주고 처리하는 게 소상공인을 위하는 길'이라는 말씀이 계셨고 오늘 민주당 요구를 대폭 수용했다"고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원금을 기다리며 어렵게 버티는 현장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5월 중 처리한다는 약속 지키는 차원에서 추경 처리에 대승적으로 결단했다"며 "정부·여당안이 아직 미흡하지만 (추경안) 선(先)처리,  후(後) 보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여야는 371만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최소 600만 원에서 1000만 원 손실보전금 지급을 합의했다. 쟁점이 됐던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와 소득 역전 문제에 대해선 양당 간 추후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ksm@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