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시, K-글로벌 철강산업 선도한다...연구센터 유치

등록 2022.05.29 13:3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사업’ 선정
오는 2029년까지 국비 135억 투입
포항, 차별화된 신산업 창출 구현 ‘본격 시동’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 국가 공모에서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35억 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강관기술센터(사진=포항시 제공) 2022.05.29.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 국가 공모에서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35억 원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차세대 철강산업 성장의 핵심 키워드로 미래 신수요 시장 창출 효과가 크고 다른 산업과의 연계성이 높다는 점에서 금속전문가들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헤테로제닉 금속적층제조 소재부품 연구센터’사업은 올해부터 2029년까지 7년 간  총사업비 148억5000만 원(국비 135억 지방비 13.5억)이 투입된다.

주관 연구기관인 포스텍이 ▲적층제조용 최적 합금개발과 분말제조기술 확보 ▲헤테로제닉(성분, 형상)을 포함한 적층소재 최적화 설계와 제조기술 개발 ▲차세대 에너지용 이종접합 적층소재와 모빌리티용 경량 적층소재 개발 ▲산학연관·기업체 산업인력 육성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금속적층제조’란 분말층을 주어진 패턴에 따라 국부적으로 용융해 한층한층 쌓아올리는 방식으로 금속소재부품을 제조하는 공정이다. 수십가지 부품을 제작·조립하지 않고 한 번에 완제품을 완성해 철강, 항공, 소형모듈 원전 등으로 확산·접목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 사업은 글로벌 금속적층 제조용 합금 분말 소재시장 선점과 제조공정 혁신으로 금속분야 등에 응용돼 신시장 창출로 시너지가 극대화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3D프린팅 금속재료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 해외 21만4000만 달러, 2024년 국내 8100만 달러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장식 포항시장 권한대행은 “차세대 철강산업을 차별화된 전략으로 선도해 나가면서 미래 신성장 동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