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PGA]'132전 133기' 양지호, 14년만의 생애 첫 승…KB금융 우승(종합)

등록 2022.05.29 16:2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32전 133기. 양지호(33)가 프로 데뷔 14년만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양지호는 29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GC(7260야드·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마지막 라운드에서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역전 우승을 거뒀다.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첫 출전한 양지호는 데뷔 14년만에 감격스러운 생애 첫 승을 일궈냈다

2013∼2014년 2년간 일본 투어에서 활약하기도 했던 양지호는 KPGA 코리안투어 참가한 133번째 대회만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associate_pic

양지호 (제공=KPGA) *재판매 및 DB 금지


[이천=뉴시스]우은식 기자 = 132전 133기. 양지호(33)가 프로 데뷔 14년만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양지호는 29일 경기도 이천시 블랙스톤 이천GC(7260야드·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B금융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를 기록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역전 우승을 거뒀다.

2008년 KPGA 코리안투어에 첫 출전한 양지호는 데뷔 14년만에 감격스러운 생애 첫 승을 일궈냈다. 2013∼2014년 2년간 일본 투어에서 활약하기도 했던 양지호는 KPGA 코리안투어 참가한 133번째 대회만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지난 8일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4위를 기록하며 프로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샷감을 끌어올렸던 양지호는 결국 이번 대회에서 우승 상금 1억4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선두와 2타차 공동 4위에서 출발한 양지호는 이날 대회 마지막 라운드 5번홀 샷 이글을 기록한데 이어 버디 5개를 기록하는 등 절정의 샷감을 과시했다.
associate_pic

양지호와 부인 김유정씨 (제공=KPGA) *재판매 및 DB 금지



단독 1위로 출발한 박성국(34)은 이날 4타를 줄이며 초반 앞서던 양지호를 추격하며 공동 선두까지 뛰어올랐으나 17번홀에서의 티샷이 오른쪽 벌칙 구역쪽으로 빠지면서 더블보기로 타수를 잃으며 아쉽게 단독 2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경기를 마치고 마지막조 경기를 지켜보던 양지호는 자신의 우승이 확정되자 눈물을 훔치며 캐디로 활약한 부인 김유정씨와 우승의 기쁨을 나눴다.

양지호는 방송 인터뷰에서 "지난주 박은신 선수가 (13년만에) 우승한 것을 보면서 용기를 얻었는데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우승 소감을 남긴 후 "항상 시합 때 감사하다는 말을 못했는데 고맙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며 부인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부인 김유정씨는 이에 감격스러움에 목이 메이며 "고생했고 고맙다"고 화답했다.

지난 대회에 이어 2개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 박은신(32)은 선두와 4타차로 단독 3위를 기록했고, 서요섭(26) 황재민(36) 고군택(22) 전성현(29) 이원준(37)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