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22명 탄 네팔 산악 여객기 실종

등록 2022.05.29 16:04:44수정 2022.05.29 16:1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카라~좀솜 간 항로…트레커 등 자주 이용하는 코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다. (사진=라크파 셰르파 페이스북 갈무리) 2022.05.13. *재판매 및 DB 금지


[카트만두=AP/뉴시스]강영진 기자 = 22명이 탄 소형 여객기가 29일(현지시간) 네팔 산악지대에서 실종됐다고 한 당국자가 밝혔다.

타라 항공사 소속인 이 여객기는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200km 떨어진 휴양도시 포카라에서 산악마을 좀솜으로 가기 위해 이륙한 지 얼마되지 않아 관제탑과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 라메시 타파는 실종된 트윈 오터 여객기에 관한 소식이 전혀 없으며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승객중에 인도인 4명과 독일인 2명 등 6명의 외국인이 포함돼 있다고 익명의 한 경찰이 밝혔다.

최근 며칠새 현지에는 비가 내렸으나 비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져 왔으며 실종 여객기 항로에도 여객기가 비행했다.

이 항로는 산악 트레킹을 하는 외국인들이 자주 이용하며 유명한 무크티나트 사원을 찾는 네팔인과 인도인들도 자주 이용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