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용석 후보 측 "김은혜 재산누락신고는 중대범죄"

등록 2022.05.29 20:42:57수정 2022.05.29 21:05: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소연 대변인 "역대급 재산누락 신고, 허위사실 공표 당선무효 사유"

associate_pic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28일 부천 역곡역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강용석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측이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재산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중대범죄'라고 주장했다.

강용석 후보 캠프 김소연 수석대변인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 재산누락신고는 중대범죄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국민의힘은 경기도민들 세금으로 보궐선거 치르는 사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김은혜 후보를 사퇴시키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소연 대변인은 "지난 정권에서 우리는 범죄자를 공천하고 2년, 4년 내내  조사받고 재판받고 1심, 2심, 대법원까지 시간 보내면서 시민들과 도민들 민생이나 현안들은 뒤로 한 채 정치질만 일삼는 행태를 지치도록 지켜봤다"며 "경기도와 성남시는 그 중 최악의 케이스였다.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와 이재명의 바통을 이어받은 은수미 전 성남시장은 임기 내내 수사와 재판을 받으며 혈세를 낭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겨우 정권을 바꿨더니, 새로운 경기도지사 후보라고 나선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이재명과 같은 길을 가려고 한다"며 "40억원의 역대급 재산누락 신고와 토론회에서의 허위사실 공표는 판례상 명백히 당선무효 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경기도민들을 잠시 눈속임해 선거를 치르려고 한다면 민주당의 내로남불 행태와 다를 게 하나도 없는 것"이라며 "이재명보다 더한 포퓰리즘 정책이나 공약은 차치하고서라도 당선무효형을 받을 범죄를 저지른 후보를 끝까지 완주시키는 것은 수권정당인 국민의힘이 국민에 대한 도리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TV토론회에서 강용석 후보는 김은혜 후보 배우자의 건물에 대해 "토지가 평당 공시지가로 2억1000만원이고, 토짓값만 170억원 가까이 되는데 재산공개할 때 건물값을 150억원으로 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김은혜 후보가 자신의 '선거 공보'에 실제 재산보다 적은 금액을 기재하는 등 재산을 허위로 축소·신고했다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공보의 내용 중 경력 등에 관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도 고발했다.

이에 대해 김은혜 후보는 "그런 일은 없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