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물류 애로사항 해소” IPA, 인천항에 특별 임시선박 3척 투입

등록 2022.06.01 14:42: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려해운의 '서니 칼라(Sunny Calla)호' 선박 모습. (사진=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이용고객의 원활한 수출입 지원을 위해 선사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마케팅을 추진한 결과, 컨테이너 선박 3척이 특별 임시기항했다고 1일 밝혔다.

IPA는 이번 특별 임시기항을 통해 인천항에서 약 2000TEU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처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TEU는 20피트의 표준 컨테이너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다.

앞서 지난달 18일에는 만해항운(Wanhai Lines)이 투입한 4680TEU급 선박 ‘WH 511’호가 인천 신항 SNCT(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해 대만(타이베이, 가오슝), 중국(홍콩, 서코우, 닝보), 멕시코(엔세나다, 만사니요, 라사로카르데나스) 및 콜롬비아(부에나벤투라)를 기항했다.

지난달 27일에는 고려해운이 투입한 1103TEU급 선박 ‘서니 칼라(Sunny Calla)’호가 인천 신항 HJIT(한진인천신항컨테이너터미널)에 입항해 중국(닝보)으로 향했다.

이날에는 장금상선이 투입한 1118TEU급 선박 ‘퍼시픽 캐리어(Pacific Carrier)’호가 인천 신항 HJIT에 입항했으며, 베트남(하이퐁), 태국(람차방), 중국(난사, 홍콩)을 기항할 예정이다.

김종길 인천항만공사 부사장은 “전 세계가 물류대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글로벌 물류환경이 정상화되면 인천항 이용자의 애로사항도 해소될 것”이라며, “특별 임시선박 추가 투입 유도 등 다각적인 마케팅 활동을 지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