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원전 부활' 드라이브…학계 "경제 효과 기대" vs 환경단체 "핵 위험 가중"

등록 2022.06.23 13:49:36수정 2022.06.23 14:0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5년간 바보 같은 짓…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정부도 원전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 대책 마련키로
시민들 의견 분분…"고용창출·해외시장 개척 기대"
"아이들 생각하면 걱정…위험하지 않느냐" 불안도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APR1400 원자력발전소 조감도를 살펴보고 있다. 2022.06.22.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구 두산중공업)를 방문해 원전 부활에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하는 등 정부가 탈원전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는 반응이 나오는 한편 안전성 등을 이유로 한 우려도 동시에 나온다.

23일 원전 업계와 정치계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경남 창원의 두산에너빌리티 본사에 방문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유일의 원전 주기기 생산 업체다.

윤 대통령은 신한울 원전 3·4호기 사업 중단으로 제작이 멈춘 기자재 적재장 등을 둘러보며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면서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 저와 우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도 원전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1조원 규모의 일감을 공급하고, 수출과 연구개발(R&D), 금융 등 대규모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에 제동을 걸저 원전 부활에 속도를 내는 것을 두고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신고리 6호기 원자로 상부헤드를 시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22.06.22. yesphoto@newsis.com


찬성한다는 시민들은 원전 수출을 통한 경제적 가치와, 에너지원으로써 원전의 경제성을 고려하면 원전 개발은 필수라고 입을 모은다.

직장인 김모(29)씨는 "한국의 원전 기술이 지난 정부의 탈원전 기조 속에서 묻히는 걸 보고 아쉬웠다.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국가의 원전 기술을 구매할 국가는 없다"면서 "이제라도 원전 개발에 집중해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한국의 우수한 원전 기술을 해외로 수출해 산업을 육성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카이스트에서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중인 조모(32)씨는 "탈원전 정책을 접고 산업이 살아나면 관련 전공 학생들의 취업문이 열리는 등 고용 창출 효과와 함께 해외 시장도 개척할 수 있다"면서 "원전 개발 정책이 정권에 따라 이리저리 바뀌지 않도록 법제화하고,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개발을 보장한다면 큰 경제적 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원전 개발에 반대한다는 이들은 산불이나 지진, 태풍, 전쟁 등 원전의 안전성을 위협하는 요인이 너무 많다고 우려했다.

환경 관련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원전 확대 정책을 비판했다.

탈핵시민행동은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은 화석연료 가격이 나날이 상승하는 현 상황에 대응하지 못하며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도 없고 핵위험을 가중시키는 것으로써 그 첫 단추부터 잘못 꿰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기후정의동맹’은 전력산업의 민영화와 관련한 논란도 제기했다. 이 단체는 "정부는 한전을 민간에게 파는 것이 아니니 민영화가 아니라고 변명하지만, 공공재인 에너지를 민간의 참여를 통해 시장에서 사고파는 상품으로 만드는 것이 민영화의 핵심"이라고 비판했다.

인천에 거주하는 주부 정모(44)씨는 "전기료가 오르는 것은 감당할 수 있지만 지진이나 전쟁으로 인해 원전이 위험해진다면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닥치게 된다"면서 "미래의 아이들을 생각해서라도 탈원전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인데 답답하다"고 전했다.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고등학생 정모(18)군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은 실제로 일어나고 있고, 최근 발생한 산불은 쉽게 잡히지 않는 등 인간이 대처하기 어려운 상황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원전을 가동하고 추가로 건설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으로 몰아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