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사 맞물려 검사들 사의 잇달아…"눈물 나는 멋진 기억, 자부심으로 간직"

등록 2022.06.23 17:35:24수정 2022.06.23 18:25: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현 "검찰은 어렵지 않은 시기 없었다"
"구성원 진심 국민 마음 자리잡을 날 기대"
허인석 "엊그제 인사 맞춰 명예퇴직 신청"
"이제 가족을 위해 노력할 때가 된 것 같다"
'소윤'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도 사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소희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고위간부 정기 인사 단행 이튿날부터 23일 차장급 검사들이 잇따라 사의를 밝혔다. 다음 주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대규모 사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임현(사법연수원 28기) 서울고검 형사부장은 이날 오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임 부장은 "이제 때가 되었다"며 "제 젊음의 모든 부분이었고, 제 삶의 핵심축이었던 검찰을 떠나야 하는 시간이 되었다"고 했다.

임 부장은 이어 "막상 사직을 한다고 하니 '23년의 검사생활이 어떻게 이렇게 빨리 지나갈 수 있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떠난다고 하니 잘했던 기억, 못했던 기억, 너무나 미안한 기억 등이 떠오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하니 눈물나는 멋진 기억을 저의 소중한 추억으로, 자부심으로 간직하겠다"며 "검찰에 와서 너무나 많은 사랑 속에서 성장했다. 일을 하는 과정에서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었던 분들에겐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임 부장은 "검찰은 항상 어렵지 않은 시기가 없었고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상황을 탓하고만 있지 않았고, 국민을 위해, 나를 위해, 우리 공동체를 위해 지혜를 모았다"며 "'검수완박'이라는 극단적인 입법에 우리는 모두 지혜와 열정을 모았다. 그래서 그나마 극단은 막았다. 이제는 그 열정이 우리 생활 속에서도 구현되어 검찰이, 구성원들의 진심이 국민들의 마음에 자리잡을 날을 기대한다"고 했다.

임 부장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 부장검사와 대검 공안기획관 등으로 근무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공공수사정책관으로 함께 근무한 이력이 있다. 이에 이번 인사에서 28기 중 검사장으로 승진이 전망되기도 했지만 결국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허인석(31기)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도 이날 오후 이프로스에 "엊그제 이번 인사에 맞춰 명예퇴직을 신청했다"며 사의를 전했다.

허 차장은 "2005년 법무관을 제대하고 20대 후반,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목동 남부지검 청사로 어색하게 출근할 때가 바로 어제 같다"며 "야근과 주말근무를 밥 먹듯이 하고 공직 절반 이상을 주말부부로 생활하는 동안 거울 속의 파릇 파릇하던(?) 청년은 어느덧 중년이 되어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70을 훌쩍 넘은 부모님, 그리고 대학입시를 앞둔 자녀 등 가족을 위해 더욱 노력할 때가 된 것 같다"며 "그간 아낌없이 도와주신 동료 선후배 검사님들, 그리고 수사관님, 실무관님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 검찰 그리고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법무부는 전날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인사 내역을 발표했다. 새로 검사장으로 승진한 10명을 포함해 총 33명이 자리를 이동했다.

고검장 승진 대상에서 제외된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은 전날 사의를 밝혔다. 윤 검사장은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 대검 중수부에서 호흡을 맞춘 '특수통'이며, 윤 대통령과 각각 '대윤', '소윤'으로 불릴 정도로 각별한 관계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