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내 원숭이두창 환자 발생'…경기도, 비상 대응체계 가동

등록 2022.06.23 18:53: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 4개팀 22명 방역대책반 구성
분당서울대병원, 전담병원 지정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TV에서 원숭이두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2.06.23. xconfind@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국내 첫 원숭이두창 감염증 환자 발생에 따라 23일 방역대책반 구성, 전담병원 지정 등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질병관리청은 전날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에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발표했다. 이에 도는 보건건강국장을 방역관으로 ▲총괄팀(질병정책과) ▲역학조사팀(감염병관리지원단) ▲환자관리팀(질병정책과) ▲진단검사팀(보건환경연구원) 등 4개 팀 22명으로 방역대책반을 24시간 구성·운영한다.

시·군에서는 보건소장을 반장으로 하는 역학조사반을 1개씩, 모두 48개 반 288명을 편성하며, 도와 시·군 간 24시간 공동 대응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도와 시·군 방역대책반은 도내 의심 환자에 대한 모니터링, 확진자에 대한 격리 조치 등 즉각적인 대응뿐만 아니라 의심 사례에 대한 예방법 홍보 활동 등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선다.

원숭이두창 전담병원은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지정했으며 전담 병상을 2개 확보했다. 추후 환자 발생 추이에 따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도는 코로나19처럼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해 질병관리청이 위기 경보 수준을 경계 또는 심각으로 격상 시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원숭이두창 발생 국가를 방문 또는 여행한 경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귀국 뒤 21일 이내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로 상담해달라고 당부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원숭이두창 대응을 위해 의료기관의 의심 환자 진료 및 확진자에 대한 신속한 신고체계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역별 의료계와 협조해 현장 교육을 강화하고, 의료진 안내문도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증상은 두창과 유사하나 중증도는 낮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감염되면 발열, 두통, 근육통, 근무력증, 오한, 허약감, 림프절 병증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에 발진증상을 보인다. 증상은 감염 뒤 5∼21일(평균 6∼13일)을 거쳐 나타나며 2∼4주간 지속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치명률은 3~6%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