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대표 '납품 뒷돈' 혐의 수사

등록 2022.06.23 21:08:47수정 2022.06.23 21:0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인 운영 포장재 제조업체로부터 금품 수수한 혐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한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대표가 지인이 운영하는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A사 대표 B씨를 배임수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B씨는 A사가 지난 2016년 포장재 제조업체 C사와 계약을 맺은 뒤 납품 대가로 정기적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사는 B씨의 고향 후배가 운영하는 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A사 본사와 C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친 뒤 B씨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