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려동물 등록, 선택 아닌 필수…미등록시 과태료 100만원

등록 2022.06.26 11:00:00수정 2022.06.26 11: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식품부, 내달 1일부터 두 달간 자진신고 기간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노원구는 반려견 유기나 유실 방지를 위해 내장형 동물등록 지원 사업을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노원구 제공) 2020.10.14.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다음 달 1일부터 2개월 간 동물등록제 활성화를 위한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동물등록제는 동물 보호와 유실·유기 방지 등을 위해 반려견 정보를 시·군·구청에 등록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2021년 말 기준 278만 마리의 반려견이 등록돼 있다.

월령 2개월 이상인 개 중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주택·준주택 외의 장소에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개를 대상으로 한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으면 100만원 이하, 변경된 등록정보를 신고하지 않은 경우 50만원 이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자진신고 기간 신규로 등록하거나 기존에 등록된 정보를 변경하면 미등록이나 변경신고 지연에 따른 과태료가 면제된다.

농식품부는 자진신고 기간 이후인 9월1일부터는 한 달 동안 반려견 출입이 많은 공원, 산책길 등의 장소를 중심으로 동물등록 여부, 인식표 미착용, 목줄 길이 2m 이내 유지 여부를 집중단속할 예정이다. 위반 사항이 있을 경우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김지현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반려견 등록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아직 반려견을 등록하지 않은 반려인이라면 이번 자진신고 기간에 반드시 반려견을 등록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