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도권大 68% "고교학점제 도입땐 정시 40% 미만 뽑아야"

등록 2022.06.26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비수도권大 73%, 고교학점제 후 '정시 30% 미만'
83% "고교학점제 후 수시 확대"…60% "학종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교육부 장관 직무대행인 장상윤 차관은 지난 23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하계 대학총장세미나 중 총장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모습. (사진=교육부 제공). 2022.06.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수도권 대학 총장들 과반 이상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는 신입생은 전체 40% 미만이 적정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교육부 출입기자단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하계 대학총장 세미나에 참석한 일반대학 총장들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 결과를 총장이 운영하는 대학이 소재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과 비수도권으로 나눠서 살펴보면, 수도권은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40%', 비수도권은 '30%'를 기준으로 낮춰야 한다고 답한 총장이 많았다.

수도권 총장 25명 중에서는 '30% 이상~40% 미만'이 7명(28.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20~30%'와 '40~50%'가 각각 5명(20.0%), '과반 이상'과 '10% 미만'이 각각 3명(12.0%), '10%~20%' 2명(8.0%) 순이었다.

이를 '40%' 기준으로 나눠보면 17명(68.0%)이 40% 미만을, 나머지 8명(32.0%)은 '40% 이상'을 택했다.

비수도권 총장 52명 중에서는 '20%~30%'가 17명(32.7%)으로 가장 많았다. 비중을 더 줄이자는 선택지인 '10% 미만' 11명(21.2%), '10%~20%' 10명(19.2%)으로 뒤이었다. 합하면 38명으로 전체 73.1%에 이른다.

'과반 이상'(7명, 13.5%), '30%~40%(4명, 7.7%), '40%~50%'(3명, 5.8%)은 총 14명(26.9%)에 그쳤다.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희망하는 과목을 골라 듣고 일정 기준 이상 학점을 따 졸업하는 제도다. 교육부는 학점제에 근거한 새 고교 교육과정을 연내 고시하며, 이에 따른 대입 전형 개편도 함께 추진 중에 있다.

이번 2023학년도 대입에서 일반대학 198개교는 수능 성적을 위주로 평가하는 전형 비중이 높은 정시로 신입생 22%를 모집한다. 나머지 78%는 학교생활기록부 중심 전형의 비중이 높은 수시로 선발할 예정이다.

다만 대입 공정성 강화 기조에 따라 수도권 대학은 정시, 비수도권 대학은 수시 비중이 높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정시 모집비율은 서울권 40.2%, 경기·인천 등 수도권 31%인 반면 비수도권은 14.8% 수준이다.

'고교학점제 도입 후 대입에서 어떤 전형을 확대할 것인지'를 묻는 문항에서는 수능 위주 대신 학생부 위주 전형을 늘리겠다는 답변이 더 많았다.

수도권에서는 27명 중 19명(70.4%)이, 비수도권에서는 55명 중 33명(60.0%)이 학생부종합전형을 택했다.

학교 중간·기말고사 등 교과시험 성적이 주된 평가 요소로 쓰이는 학생부교과전형은 비수도권에서 총장 14명(25.5%)이 확대할 계획이라고 응답해 학생부종합전형의 뒤를 이었다. 수도권은 3명(11.1%)에 그쳤다.

수능 위주 전형을 늘리겠다는 총장은 수도권 4명(14.8%), 비수도권 7명(12.7%)으로 집계됐다.

종합하면 해당 문항에 응답한 총장 86명 중 71명(82.6%)이 학생부 위주 전형을 확대하겠다고 한 반면, 수능 위주 전형은 13명(15.1%)에 불과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전국 11개 시·도의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소재지에 있는 대학 졸업생 등 지역인재를 의무 채용하는 법정 비율을 현행 30%에서 확대해야 한다는 총장이 48명(55.8%)으로 절반을 넘었고, 현행 30% 유지가 29명(33.7%)으로 집계됐다.

비율을 축소해야 한다는 총장은 7명(8.1%)에 그쳤는데 이 중 6명이 수도권 대학 총장이었다.

교육부 출입기자단은 대학 총장들이 연중 가장 많이 모이는 자리 중 하나인 하계 대학총장 세미나를 앞두고 대학을 운영하는 총장들의 교육 분야 정책 현안에 대한 인식을 묻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했다.

조사는 지난 23일 세미나 기조강연이 진행되는 도중 제시된 서면 설문지를 통해 진행됐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대학 총장은 총 90명이며 이 중 수도권은 28명, 비수도권은 58명이다. 나머지 4명은 설문에서 대학 소재지 등 기초 정보를 밝히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