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통령실, 尹 '보고 못 받아' 발언 연일 해명…"확정된 게 아니라는 뜻"

등록 2022.06.25 13:50:50수정 2022.06.25 15:58: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노동부 '주52시간 개편' 발표 다음날 아침…尹 "정부 공식 입장 아냐"
대통령실 "노동부 발표는 '방향'일 뿐…최종 내용 아니라는 뜻" 부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고용노동부가 전날 발표한 '주 52시간제 유연화' 관련 질문에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왔다"고 말한 것을 두고 연일 해명 중이다.

대통령실은 25일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어제 도어스테핑에서의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드린다"며 "윤 대통령의 발언은 '조간에 집중 보도된 주12시간 연장근로의 월 단위 전환 내용이 확정된 정부 방침이 아님'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다만 근로 시간 유연화 등 노동시장 개혁 과제는 윤 대통령의 명확한 지시사항이며, 구체적인 안은 민간 전문가 연구회를 통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틀째 윤 대통령의 출근길 발언을 수습 중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출근하며 취재진에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노동부에다가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 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을 발표한 것을 윤 대통령이 다음 날 아침 뒤엎은 모습이 된 것이다.

대통령실은 논란이 확대되자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말한 건 '장관이 발표한 게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는 뜻이라기보다 '최종적으로 결정된 안이 아니었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또 '대통령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윤 대통령은 아침 신문을 보고, 고용노동부 장관의 발표가 최종안인 줄 알고 '그런 보고를 못 받았다'고 생각한 것"이라며 "관련 보고를 못 받았다는 뜻은 아니다"고 답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의 이런 해명에도 대통령이 국가정책 결정 내용을 '착각'했다는 비판은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도 모르는 설익은 정책 발표야말로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