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영록 전남지사 "수해복구 절차 복잡, 규제개혁 건의하라"

등록 2022.06.25 16:25: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년전 수해 피해 구례 서시천 찾아 신속 복구 지시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5일 지난 2020년 호우피해 현장인 구례 서시천을 방문해 복구사업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2.06.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5일 2년전 호우피해를 입은 구례 서시천을 찾아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신속히 복구를 마치고, 수해복구사업의 복잡한 행정절차가 개선되도록 정부에 규제개혁을 즉시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수해복구사업은 조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하나 행정절차가 너무 복잡하고 처리시간이 오래걸려 절차를 완화해 사업이 제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에 규제개혁을 즉시 건의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구례는 지난 2020년 8월 5일부터 9일까지 554㎜를 기록한 집중호우로 주택 712동과 축사 39개소가 파손되고, 가축 2만여 마리가 폐사했다.

또 농작물 388㏊의 피해가 신고되는 등 공공시설까지 총 418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특히 712세대 1518명의 이재민과 2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

전남도와 구례군은 피해가 컸던 5개 읍면을 호우피해 지구단위 종합복구사업장으로 지정, 복구예산 2184억 원을 들여 배수펌프장 7개소를 신설하고 지방하천 6개소 15.8㎞, 소하천 5개소 4.9㎞를 정비하고 있다.

또 풍수해 최소화를 위해 지난 달 15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시·군 및 유관기관 상황실과 24시간 공조체계를 유지하면서 기상 상황에 따라 탄력적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이 외에도 산사태, 급경사지, 저수지 등 인명피해우려지역 371개소와 지하차도, 야영장 등 침수우려지역 48개소, 총 419개소의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사전예찰을 강화했으며, 도내 도로와 하천, 공사장, 배수펌프장 등 관리가 필요한 150개소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풍수해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김 지사는 "현재까지 응급복구 진행상황을 보니 미흡한 점이 있어 본격적인 장마와 태풍에 대비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며 "과거 집중호우 피해를 본 구례에 똑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속히 사업을 완료하고, 응급복구시설은 즉시 보강해 도민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