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 여자주니어핸드볼, 2패 뒤 첫 승…하위 순위결정전으로

등록 2022.06.25 21:59: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회 역대 가장 낮은 순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한솔이 25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첼레의 골로벡 스포츠홀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 브라질과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사진 =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여자주니어 핸드볼 대표팀이 제23회 세계선수권대회 조별예선에서 2패 뒤, 첫 승을 신고했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첼레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예선 최종 3차전에서 브라질에 28-22로 승리했다.

앞서 2패를 당해 16강 결선리그 진출이 무산됐지만 승리를 거두며 반등에 성공했다.

1승2패, 3위로 조별예선을 마친 한국은 26일부터 17~32위 순위결정전 성격을 갖는 프레지던츠컵에 나선다.

이 대회 역대 최악의 성적이다. 한국은 1981년 대회 첫 출전 이후 10위 이하 성적을 기록한 적이 없다. 세 차례 9위를 기록한 게 가장 저조한 성적표였다.

2014년 크로아티아 대회에선 러시아를 꺾고 우승을 차지한 적도 있다. 비유럽국가가 이 대회 정상에 오른 건 당시 한국이 유일하다.

2018년 직전 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유럽의 탄탄한 피지컬과 체력을 극복하지 못하며 4년 만에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다. 오성옥 감독은 "선수들이 앞선 두 경기 충격패를 잊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줬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