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상당 기간 고물가 지속"

등록 2022.06.26 08:39:32수정 2022.06.26 10:44: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S 일요진단 라이브 출연…고물가 상황 진단
"국제유가·원자재 가격 상승 등 영향 필연적"
"대부분 해외발 요인…물가 때문에 어려울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06.23.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박영주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8월은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단기간 내 떨어지면 숨통이 트일텐 데 상당 기간 고물가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는 26일 오전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 최근 고물가 상황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기본적으로는 국제 유가상승, 원자재가격, 국제곡물가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코로나 대응 과정에 전 세계에서 돈이 굉장히 많이 풀렸기 때문에 물가 상승 자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등이 30~40년 만에 최고 물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며 "그 영향에서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진단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56(2020년 100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 올랐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정부도 지난 16일 발표한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2.2% 수준에서 4.7%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추 부총리는 "(고물가 원인이)대부분 해외발 얘기이기 때문에 최근 거리두기 제한 완화되고, 소비 늘고, 외식·서비스물가 상승도 있어서 물가 때문에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