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상청 "27일부터 중부지방 장맛비 집중…최대 150㎜"

등록 2022.06.26 15:14:49수정 2022.06.26 16: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7~28일 수도권·강원지방에 강한 비
29일~7월1일은 중부지방에 집중호우
남부지방은 불규칙…강수보다는 폭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쏟아지는 폭우에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이동하고 있다. 2022.06.2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최영서 기자 = 오는 27일부터 7월1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최대 5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26일 "중부지방에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고 정체전선이 강화되면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구체적으로는 27~28일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저기압이 접근하면서 비구름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충청지방과 남부지방에는 불규칙한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높다. 

이 시기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제주도 남부는 50-100㎜다. 경기북부와 강원북부내륙·산지에는 최대 15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29일부터 7월1일까지는 정체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우 분석관은 "북쪽의 건조공기가 남하하고, 남쪽의 습윤공기가 확장되면서 매우 불안정한 대기가 형성된다"며 "정체전선의 이동속도가 매우 느리기 때문에 중부지방에 강한 비가 지속적으로 내려 강수량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기간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천둥·번개·돌풍을 동반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다만 남부지방에는 비가 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고온에 의한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또 기상청은 7월2일 이후 강수에 대해서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다"며 "중기 예보상의 강수 변동성이 커서 이후에는 수시로 예보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