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협 "중국 고강도 방역 정책에 현지 진출 기업 88% 피해"

등록 2022.06.2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 지역 봉쇄 피해 설문
투자·고용 부문 시간 흐를수록 피해 커질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국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른 기업별 영향. (사진=한국무역협회) 2022.06.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동효정 기자 =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10곳 중 9곳(88.1%)이 현지 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가 중국 내 177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상하이 등 주요 지역 봉쇄로 인한 피해 현황을 설문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응답기업의 88.1%가 ‘'업 경영에 피해 또는 부정적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매출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97.4%에 달했고, 그 중 전년 동기대비 매출 감소율이 50%가 넘는 기업도 전체의 31.4%나 됐다. 응답기업의 95.5%는 매출 감소가 올해 하반기까지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반기 투자 및 고용이 감소한 기업은 각각 전체의 69.9%, 66.7% 였지만, 하반기에는 70.5%, 67.3%로 피해를 예상하는 기업이 증가했다. 보고서는 "투자 및 고용 부문은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가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의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이동 제한(16.8%)', '영업·마케팅 활동 제한(16.8%)', '물류·공급망 차질(15.9%)' 등 오프라인 활동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봉쇄 해제 이후의 업무 정상화 정도를 묻는 문항에는 '50% 이하'라고 응답한 기업이 41.5%로 조사됐다. 업무 정상화 정도가 '30% 이하'라고 답한 기업도 22.4%에 달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간 업무 정상화 속도에는 큰 격차가 나타났다.

업무 정상화를 '70% 이상' 달성했다고 답한 기업이 제조업은 68.3%, 비제조업은 28.3%으로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보고서는 "상하이시는 봉쇄 해제 이후에도 대면 고객 서비스를 제한하고 있으며, 아직까지 이동에도 많은 불편이 있어 비제조업의 업무 정상화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중국 내 사업 계획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5.3%의 기업들이 '사업 축소·중단·철수·이전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존 사업계획 유지'는 35.9%, '사업 확대'는 7.3%에 불과했다. 기업들은 중국 정부에 방역 정책의 예측 가능성 제고, 보조금 지급, 세금 감면, 임대료 할인 등의 지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영 무역협회 상하이지부장은 "양국 경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우리 정부 및 유관기관은 우리 기업의 피해 상황을 중국 정부에 알리고 피해에 대한 지원을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 지부장은 "우리 기업뿐 아니라 대부분의 외자기업이 비슷한 애로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만큼 중국 내 외자기업들이 공동으로 해당 문제에 대응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