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기시다, G7서 "러 침공, 北 핵·미사일 개발 기회로 생각하게 해선 안돼"

등록 2022.06.27 09:3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심각하게 우려"
中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도 "인정못해"
"우크라, 내일의 동아시아일수도" 中 경계
"우크라서 잘못된 교훈얻는 나라 없게해야"

associate_pic

[바이에른(독일)=AP/뉴시스] 독일 바이에른주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첫날인 26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그의 뒤로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왼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서 있다. 2022.06.2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6일(현지시간) 개막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핵·미사일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NHK와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독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대응에 국제사회가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핵·미사일 개발을 더욱 추진할 기회의 창일 열렸다고 북한이 잘못 믿게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을 규탄하는 결의안 초안이 중국, 러시아의 거부로 채택되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량살상무기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폐기 실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동중국해 가스전 개발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를 둘러싸고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는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일본 총리가 G7 정상회의에서 중국 가스전 개발에 직접적으로 항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가스전 개발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 계속·강화 사례로서 거론했다.

기시다 총리는 "우크라이나는 내일의 동아시아 일지도 모른다"며 중국에 대한 강한 위기감을 드러냈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우려를 염두에 두며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중일 영토 분쟁 지역인 센카쿠 제도(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 일본 영해에 대한 중국 침입도 언급하며 "상황은 극히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일본, G7 각국 등의 안보 협력 강화를 촉구했다.

중국을 불투명한 핵전력 증강에도 우려를 나타내며 투명성 향상이 중요하다고 했다.
associate_pic

[크루엔=AP/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현지시간) 독일 크루엔의 엘마우성에서 개막해 G7 정상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 유럽이사회 의장. 2022.06.27.


기시다 총리는 "우크라이나 정세에서 잘못된 교훈을 도출하는 나라가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이 버젓이 통용되는 세계를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핵 군축·비확산 필요성도 호소했다.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 등은 "국제사회에 재차 핵 위협을 나타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는 8월 핵확산금지조약(NPT) 회의에서의 성과가 중요하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 회의에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세계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도 밝혔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으로 세계 경제는 에너지·식량을 비롯한 물가의 급등, 공급망 혼란 등 많은 난제에 직면해 있다"며 "환율 시장을 포함해 시장의 급속한 변동에 충분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G7은 각국 국민생활을 물가 급등에서 지키기 위해 결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식량 지원 노력도 가속화해야 한다는 인식을 나타냇다.

기시다 총리는 "현재 물가 급등은 단순한 경제 문제가 아니다"라며 "세계 평화·질서 틀에 들이밀어진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침략이라는 근본적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대러) 제재는 완화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G7 정상회의는 독일 바이에른주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27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G7 정상들은 중국 견제 차원에서 저소득 국가에 대한 총 6000억 달러 규모 투자 계획, 러시아산 금 금수 조치 등에 합의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