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성동 "본회의 열어 의장단·법사위원장 먼저 선출하자"

등록 2022.06.27 09:32:48수정 2022.06.27 09:3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개특위 구성·헌재 제소 취하 조건은 수용 불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정성원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진심으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반환할 생각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복잡하게 이것저것 계산하지 말고 2021년 7월 23일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국회 원구성 협상에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악법을 끼워팔기 하고 있다"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에 헌법재판소 제소를 취소하는 조건은 수용 불가"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겨주는 조건으로 사개특위 구성 및 검수완박 관련 헌법소원 및 권한쟁의 심판청구 등 각종 소송 취하를 요구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반환은 국민과의 약속 이행"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당연한 상식이 민주당만 가면 왜 양보로 둔갑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 절대 다수가 반대하는 검수완박 악법 합의를 파기하겠다 약속했다"며 "여야 합의가 국민보다 우선시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검수완박 악법 강행으로 지방선거에서 국민 심판을 받았다"며 "민주당은 여전히 국민의 뜻이 어디있는지 모르는 건지 알면서도 모른 척 해야 하는 다른 이유가 있는지 묻고싶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의힘이 국민과의 약속을 파기하면서 검수완박 악법에 동조할 이유는 없다"면서 "복잡하게 이것저것 계산하지 말고 2021년 7월 23일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