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내달 2일 6만명 집회…"尹정부 노동정책 규탄"

등록 2022.06.27 10:53: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 개최
경찰, '교통체증' 등 이유로 집회 불허…충돌 예고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6.27.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다음달 2일 서울 도심에서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은 27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우리는 윤석열 정부의 정책 방향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을 요구하기 위해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려고 한다"며 "물가폭등, 경제위기 시기에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함께 실효성 있는 물가대책 수립을 촉구한다"고 했다.

양경수 위원장은 "가파르게 올라가는 물가와 유가, 금리. 이 모든 것이 노동자와 국민의 삶을 도탄에 빠지게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에 대해 책임져야 할 정부는 연일 기업의 규제 완화와 이윤 보장 방안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취임 이후 두 달이 지난 시점에 노동정책 총괄하는 고용노동부 장관이 내놓은 노동정책 방향은 더 많이 일하고 더 적게 받으라는 선전포고와 다름 없다"며 "비정규직 문제는 대통령 입을 통해 단 한 차례도 언급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직 등 노동자에게는 더 어렵게 살라 하고, 재벌에게는 규제 완화와 각종 특혜로 배불리겠다는 이 정부에 맞서 노동자들은 투쟁할 수밖에 없다"며 다음달 2일 오후 3시 서울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광화문과 시청 부근인 태평로 일대가 될 것으로 양 위원장은 전했다.

양 위원장은 이와 관련 "이번 대회는 박근혜 정권 퇴진 촛불 이후 가장 큰 규모의 투쟁이 될 것"이라며 "전국에서 6만여명의 노동자들이 서울로의 상경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 유례 없는 현장의 분노가 느껴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윤석열 정부에 엄중 경고한다. 더 이상 민생과 노동자 문제를 외면한다면 임기 초 정권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울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민심의 폭발을 외면한 정부는 지속 가능하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전국노동자대회를 비롯한 민주노총의 모든 집회를 모두 금지한 상태라 강행 시 물리적 충돌도 예상된다.

양 위원장은 "경찰은 (민주노총의 집회 신고를) 주요 도로라는 이유로, 교통 체증을 명분으로 불허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집회 시위의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어. 그런데 민주노총 집회는 예외인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정부와 경찰이 편법을 동원해 민주노총의 집회를 막는다고 생존의 벼랑에 몰린 노동자와 국민의 요구를 막을 수는 없다"며 "노동자들의 절규가 들리지 않는다면 용산 집무실 앞에서 노동자 목소리를 직접 전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