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장훈 "'아는형님'보면 더 이해 못한다" 의뢰인에 일침

등록 2022.06.27 18: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예고. 2022.06.27.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회사 대표가 극과 극 성격을 가진 직원들 때문에 고민을 털어놓는다.

27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71회에는 한 회사의 대표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은 자신의 회사에 직원이 셋인데 세 사람의 성격이 너무 달라서 고민이라고 말한다. A 직원이 업무적으로 뛰어나지만 무뚝뚝하고 진지한 반면, B는 에너제틱하고, 막내인 C는 어느 쪽을 따라야 할지 노선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회사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의뢰인은 워크숍을 개최해 술도 마시면서 서로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으나 의뢰인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큰 성과는 없었다고 한다.

서로 대화가 부족하고 끈끈한 유대관계가 없는 게 문제라는 의뢰인의 말에 이수근은 일에 지장이 있는지 물어보는데 의뢰인은 겉으로 보기엔 멀쩡한데 미묘한 균열이 있다고 주장한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후 서장훈은 "'아는 형님' 멤버들이 7년째 같이 하고 있지만 의뢰인과 같은 마인드라면 우리가 이해 안 될 것이다. 의뢰인은 나이도 많지 않는데 왜 이렇게 올드하냐"며 일침을 날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