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 출국…다자외교 데뷔전

등록 2022.06.27 14:30:23수정 2022.06.27 14:33: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맹국-파트너국 회의서 북한 비핵화 지지 당부
나토 계기 4년9개월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 성사
양자회담, 국왕 면담 등 사흘 간 14개 일정 빡빡
김 여사, 궁전·미술관 등 방문 배우자 세션 참여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홍효식 기자 =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 탑승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취임 첫 순방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날 오후 2시께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출국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1시52분께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연분홍색 넥타이를 착용했고, 김건희 여사는 흰색 긴팔 원피스 차림이었다.

이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김성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의 환송을 받고 1시54분께 전용기에 탑승했다.
 
같은날 늦은 오후(이하 현지시간) 마드리드에 도착하게 되는 윤 대통령은 오는 28~30일 현지에서 숨가뿐 일정을 소화하며 다자외교 데뷔전을 치른다.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 나토 사무총장 면담, 스페인 국왕 면담, 9개국과의 양자회담,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스페인 경제인 오찬 간담회 등 14개의 외교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스페인 교민과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오는 28일에는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그리고 저녁에는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왕비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만찬에 참석한다.

나토 정상회의 공식 행사가 시작되는 29일 일정은 더 빡빡하다. 이른 오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을 면담한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전신 기자 =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3박5일 일정으로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2.06.27. photo1006@newsis.com

이어 오후에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연설에서 북한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또한 이 세션에서 각국 정상의 연설이 이어지는 동안 캐나다·루마니아 정상,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및 상임위원장과의 '풀 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동)도 가질 예정이다.

같은날 오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3국 정상회담도 한다. 4년 9개월 만에 한 자리에 모이게 되는 한·미·일 3국 정상은 동북아 안보 정세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 일정들 사이사이 시간을 쪼개 네덜란드·폴란드·덴마크 정상과 양자회담도 가질 계획이다. 그리고 저녁에는 스페인 동포간담회를 연다.
 
마지막날인 30일에는 체코·영국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원자력 등 경제 협력 관련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리고 스페인 경제인과의 오찬간담회에 참석해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한미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 4개국 정상회의는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순방에 동행하는 김건희 여사는 스페인 국왕 환영 갈라만찬, 스페인 동포간담회에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배우자 세션에 참여해 궁전, 왕립 유리공장, 국립미술관, 오페라극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