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도, 원숭이두창 방역대응 가동…대책반 4개팀 결성

등록 2022.06.27 11:31: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는 원숭이두창 방역 대응을 위한 대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2일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으로 위기경보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된 데 따른 조처다.

도는 보건복지국장을 방역관, 감염병관리과장을 담당관으로 지정했다. 4개팀 25명으로 방역대책반을 구성했다. 도와 시·군은 역학조사를 담당할 29개반(128명)도 운영한다.

대책반은 상황 대응, 일일 상황보고, 역학조사, 확진자 발생 현황, 접촉자 관리, 병상 확보, 진단 검사, 백신과 치료제 동향 관리 등 분야별 업무를 수행한다.

환자 대응을 위해 국가지정 치료병상인 충북대병원에 1개 전용 병상을 지정했다. 의심환자 발생 시 이곳에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할 예정이다.

청주국제공항에 대한 방역 대책도 강화한다. 국내 확진자가 해외에서 입국 시 검역대를 통과한 후 자진신고를 통해 확인된 만큼 검역 단계의 중요성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도는 다음 달 22일부터 국제선이 운항함에 따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를 검역소에 요청하고 유기적 협조를 통해 대응하기로 했다.

도는 지속되는 코로나19 대응과 병행해 원숭이두창 방역 대응 인력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은 원숭이두창에 대한 예방법을 숙지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수포성 발진, 발열, 두통 등 의심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나 1339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