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양읍 구시가지 관광자원화…소담길·관광특화존 조성

등록 2022.06.27 15:05: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단양=뉴시스] 소담길·관광특화존 조성사업 예상도. (사진=단양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단양=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단양군은 단양읍 구시가지를 관광자원화한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사업비  9억원을 들여 단양읍 도전리~별곡리 구간에 내년 12월까지 소담길·관광특화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부터 25년간 420억원을 투입하는 단양읍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하나다.

소담길·관광특화존은 방문객 체류를 유도하는 테마거리를 조성하고 조경과 보도 포장 등 경관을 개선한다.

사업 대상지인 별곡리 일대는 음식점이 다수 있고 단양구경시장, 다누리아쿠아리움 등 관광 기반시설이 인접해 있음에도 낡은 시설물과 환경으로 방문객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다.
associate_pic

[단양=뉴시스] 소담길·관광특화존 조성사업 예상도. (사진=단양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군은 다채로운 벽화와 야경시설, 화단 조성으로 활력을 불어넣고 뒤죽박죽 엉킨 전선들로 도시미관을 해치는 전신주와 가공선로를 땅속에 매설하는 지중화 사업도 연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지중화 사업은 군과 한국전력, 통신사 등이 28억원을 들여 올해 하반기 착공해 내년 6월 준공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