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주환경청, 한강상류 물 문제 근본적 해결방안 논의

등록 2022.06.27 15:07: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8일 '한강상류 통합물관리 상생협의회' 개최

associate_pic

원주지방환경청.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28일 원주 인터불고에서 물 관련 유관기관, 민간단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한강상류 통합 물관리 상생협의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한강상류 물 문제 해소방안을 위한 이날 협의회에서는 오랜 난제인 흙탕물 발생에 대한 대책추진 상황과 고온, 가뭄 현상 지속에 따른 녹조 관리, 다목적댐 운영 현황을 공유하고 깨끗한 물 환경 조성을 위한 근본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한강상류의 흙탕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산간지역 농업불리 국·공유지 임대제한 강화, 생분해성 야자섬유 밭고랑댐 보급 확대, 마을단위 민간거버넌스 활성화, 하천변 완충식생대 조성과 이와 관련한 제도개선 방안을 논의한다.

최근 원주환경청은 흙탕물 문제와 관련,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에 기반한 발생원 관리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협의회에 앞서 유관기관 실무자, 지역주민과 민간단체로 구성된 남한강과 북한강 2개 실무분과 회의를 별도로 열고 기관별 대책추진 상황을 중간 점검한 바 있다.

녹조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조류대책협의회 참여기관 확대, 마을하수도 신규 설치지원, 개인하수처리시설의 위탁 운영·기술지원 확대, 녹조 발생 우심기간 항공감시·환경지킴이 집중 운영 등 녹조저감 방안을 논의한다.

가뭄·홍수에 대비해 한강수계 다목적댐(소양강댐·충주댐·횡성댐)의 운영 체계를 공유하고 안정적 용수공급, 홍수조절 방안을 논의한다.

이창흠 원주환경청장은 "물 관련 유관기관과 전문가, 시민단체, 지역주민이 함께 강원도, 충청북도의 근본적인 물 문제 해결에 구심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