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시모 자네티, 경기필 마지막 공연 '베르디 레퀴엠'

등록 2022.06.27 15:41: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월23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2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7월 23, 25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마시모 자네티 지휘로 베르디의 '레퀴엠'을 연주한다.

경기아트센터에 따르면, 이 공연은 4년 임기를 마무리하는 자네티의 마지막 공연이다.

자네티는 2018년 9월부터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맡아왔다. 취임 이후 괄목할 만한 성장을 통해 경기필하모닉을 국제적 수준으로 끌어올림과 동시에 전문가와 청중의 호응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자네티가 경기필 고별 무대에서 들려줄 곡은 베르디 '레퀴엠'이다. 베르디의 종교음악 중 가장 규모가 큰 작품으로, 오페라의 극적인 요소를 지녀 '망자의 오페라'라고도 불린다.

낭만주의의 거장이자 베르디가 존경하는 음악가 로시니와 만초니의 죽음을 기리기 위해 1874년 완성한 곡으로, 네 명의 독창자·혼성 4부 합창·대편성 오케스트라가 필요하며 총 연주 시간은 90분에 달한다.

이번 공연에는 소프라노 손현경, 메조소프라노 마리아나 피졸라토, 테너 김우경, 베이스 안토니오 디 마테오가 출연한다. 오케스트라와 합창단 등 200여명의 연주자가 무대에 오른다. 독창, 중창, 합창 등 다양한 구성으로 풍부하고 아름다운 선율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웅장한 하모니의 '진노의 날'은 광고, 영화 등에서 자주 사용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또 세계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메조소프라노 피졸라토, 베이스 디마테오가 한국이탈리아문화원의 후원으로 서는 첫 내한 무대다.

마시모 자네티는 "원래 2020년에 베르디 레퀴엠을 하려고 계획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취소돼 정말 아쉬웠다. 경기필과의 마지막 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베르디 원숙기인 60세에 레퀴엠을 작곡했는데 지금 내 나이가 딱 60이어서 더욱 의미 있다. 이탈리아 최고의 작곡가 베르디의 레퀴엠을 이탈리아 성악가들과 함께해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