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17개 지자체와 지방재정협의회…내년 예산안 반영

등록 2022.06.27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재부·지자체 모여 지역 현안사업 등 논의
이달 초부터 내년도 예산안 편성 작업 돌입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옥성구 기자 = 정부가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순차적으로 만나 지역의 다양한 현안 사업에 대해 듣고, 국비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내년도 예산안 편성과정에 반영하기로 했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전날부터 3일간 17개 광역지자체와 함께 '2022년 지방재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는 17개 광역지자체 부단체장, 기재부 예산실장, 예산실 국·과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소통 창구인 지방재정협의회는 재정 당국과 지자체가 모여 내년도 재정 운영 방향과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2009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기재부가 각 시·도를 찾아가고 있다.

기재부는 이번 협의회를 통해 재정 당국은 지역 현장에 대해, 지자체는 재정 당국의 재정투자 방향에 대해 상호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의회는 광역지자체와 기재부 간 일대일 미팅 방식으로 진행되며, 광역지자체별로 1시간 동안 10개 내외의 지역 핵심 현안 사업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17개 광역지자체는 도로·철도와 같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포함해 산업·R&D, 환경, 문화 등 지역의 다양한 현안 사업에 대해 내년도 예산안 반영 필요성을 적극 개진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내년도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이번에 논의된 약 170건의 지역 현안 사업을 검토하고, 지역과 현장의 의견이 예산에 연계될 수 있도록 지자체, 관계부처, 산업계를 비롯한 정책 수혜자들과 긴밀히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기재부는 지난달 31일까지 제출된 부처 요구안을 바탕으로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내년도 예산안 편성 작업에 들어갔다. 이번에 논의된 지역 현안 사업 중 국비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9월 초 국회에 제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