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동원, 자신하던 '해녀 체험' 중 풀죽은 모습…왜?

등록 2022.06.27 19:5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동원, 장민호. 2022.06.27. (사진=TV조선 '동원아 여행 가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수영에서 자신만만했던 정동원이 뿔소라를 놓치는 등 물질 체험에서는 고전한다.

2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동원아 여행가자' 8회에서 장민호와 정동원이 제주 해녀 체험에 나선다.

'동원아 여행 가자'는 '미스터트롯'의 파트너인 '파트너즈' 장민호와 정동원이 펼치는 우정 여행기다. 제주 여행 둘째 날, '파트너즈'는 전날 우려했던 것과 달리 맑게 갠 날씨에 정동원의 소원인 해녀 체험에 도전한다. 두 사람은 바다 입수를 앞두고 생애 최초로 '짜릿한 손맛'을 볼 생각에 잔뜩 들뜬다.

두 사람은 이내 제주 청정 바다 속으로 거침없이 뛰어들었고 장민호는 물에 들어가자마자 뿔소라와 해삼을 잡는 뛰어난 물질 실력을 자랑한다. 반면, 정동원은 입수 전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호언장담했던 것과 달리 다 잡은 뿔소라를 놓치는가 하면 잔뜩 겁을 먹는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이때 이를 지켜보던 해녀들이 의외의 고전에 풀이 죽은 정동원을 위해 장민호 몰래 바다 속에서 은밀한 거래를 펼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장민호는 자신의 로망이자 소원인 '해변 승마 체험'을 할 생각에 한껏 설레는 모습을 보이나 제작진으로부터 제주 동쪽 비 소식으로 승마 체험이 취소됐다는 소식을 듣는다. 이와 달리 일찍이 해녀 체험 소원을 이룬 정동원은 춤까지 추며 기뻐해 장민호의 속을 썩인다.
   
결국 이들은 취소된 승마 체험 대신 가수의 자존심을 건 노래방 대결을 가동한다.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기로 한 두 사람은 노래방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치열한 선곡 다툼을 벌인 것은 물론 실전 같은 리허설까지 선보인다. 급기야 스태프들 마저 노래방 대결에 동원해 이들의 노래방 대결의 결과에 호기심을 유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