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선우 "이번 대회는 100점, 다음엔 메달색 바꾸겠다"

등록 2022.06.27 19:0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포포비치 보며 욕심 가지게 된다"
"계영에서도 더 보여줄 수 있다는 생각 들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정병혁 기자 = 2022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과 한국신기록 5개라는 성적을 낸 수영선수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22.06.27. jhope@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김희준 기자 = '금의환향'한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2022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결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세계선수권에 참가한 경영 대표팀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황선우는 "개인 종목을 처음 소화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기록을 5번 경신하고, 자유형 200m 은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얻어와 뜻깊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의 저에게 100점을 주고 싶다. 시상대에 오르는 것,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는 것이 목표였는데 모두 이뤘다. 정말 만족스러운 대회였다"고 자평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지난 일주일은 황선우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간이 됐다. 총 6개 종목에서 10번이나 물살을 가르면서 한국이 이번 대회에서 새롭게 쓴 5개의 한국기록에 모두 관여했다.

황선우는 지난 21일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신기록을 수립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경영 선수가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오른 것은 2011년 상하이 대회 박태환의 자유형 400m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자유형 200m로 범위를 좁히면 2007년 멜버른 대회 박태환의 동메달 이후 15년 만의 쾌거다.

또 황선우는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와 계영 800m(2회·예선 7분08초49, 결승 7분06초93), 혼성 계영(3분29초35) 영자로 나서 한국기록 경신에 앞장섰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오버 페이스를 했던 여파를 경험했던 황선우는 이번 대회 성과로 페이스 조절을 잘 했던 부분을 꼽았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 때 경험이 부족해서 오버 페이스를 했는데 그때의 경험을 살려서 이번 대회에서는 레이스 운영을 잘 했고, 은메달이라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자유형 200m에서 1분43초21의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에 이어 은메달을 딴 황선우는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해 만족하지만, 금메달을 따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금메달 욕심이 없으면 안된다"며 "열심히 훈련에 매진해 다음에는 메달 색을 바꾸고 싶다"고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황선우보다 한 살 어린 포포비치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 뿐 아니라 100m 금메달까지 목에 걸며 2관왕에 등극했다. 아직 10대인 둘은 오랫동안 라이벌 구도를 형성할 전망이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정병혁 기자 = 2022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과 한국신기록 5개라는 성적을 낸 수영선수 황선우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6.27. jhope@newsis.com

포포비치를 라이벌이라고 했다가 "아, 라이벌은 좀"이라며 말끝을 흐린 황선우는 "너무 빨라서 라이벌이라고 하기가 조금 그렇다. 자유형 100m와 200m에서 엄청난 기록을 세우지 않았나"라며 웃었다.

그는 "같은 나이대에 좋은 기록을 내는 선수가 있어 욕심을 가지게 된다. 포포비치와 계속 함께 나아가면서 나도 더 좋은 기록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자유형 200m 결승 후 금메달을 딴 포포비치만 중계 화면에 잡혔다는 말에 황선우는 "더 열심히 해서 나도 그렇게 카메라에 잡힐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계영 800m 결승행과 한국기록 경신도 황선우에게는 무척 뿌듯한 일이었다.

그는 "계영 800m에서 엄청난 기록이 나와서 호주 전지훈련에 갔던 멤버들과 엄청 기뻐하며 그날 밤을 보냈다"면서 "엄청난 기록이 나왔는데도 4명 모두 더 보여줄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선수들끼리 으쌰으쌰해서 기록을 계속 단축해나가고 싶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10번의 레이스를 치르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다는 황선우는 "계영 800m 후에는 너무 힘들어서 쥐어짜면서 했다. 체력적으로 무척 힘들었다"며 "체력을 빨리 회복하는 노하우를 파악해야한다"고 했다.

6~7월에는 일단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는 황선우는 '가장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삼겹살에 비빔면이 먹고 싶다. 푹 쉬면서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답했다.

황선우는 짧은 휴식 후 7월말 다시 진천 선수촌으로 돌아가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그는 "오는 12월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