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현행 단일성 지도체제 유지 가닥…투표 비율 '갑론을박'

등록 2022.06.27 18:44:06수정 2022.06.27 20:3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집단지도체제보다 단일성 체제 유지 다수"
결선투표제 부정적…"국민여론 확대는 공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차기 지도부 구성 방식과 선출 규정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첫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유지하는 쪽으로 중론을 모은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아울러 쟁점이었던 선거인단 투표 반영 비율에 대해선 '일반 국민'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방식을 놓고 첨예하게 의견이 대립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준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고 지도체제와 투표 반영비율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전준위 대변인인 전용기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체제 관련 내용과 선거인단 비율에 대한 전체적인 의견 분포도를 들어봤다"며 "추가적으로 분과별 토론을 하고 나서 수요일(29일)과 금요일(7월 1일) 회의에서 재논의하는 것으로 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준위 핵심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지도체제는 현행대로 가는 게 다수 의견으로 확인됐다"며 "분과에서 충분히 논의해서 의견을 만들어왔고, 전체회의에서도 공감해서 이견 없이 잠정적으로 정했다고 보면 된다. 최종적으로 전체회의를 열어 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투트랙' 방식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재선 의원모임에서 '통합성 집단지도체제' 도입을 주장했지만, 당대표의 권한을 분산하고 최고위원회의 합의제를 강화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가 야당 성격에 맞지 않는다는 안팎의 부정적 의견을 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전준위 내에서 당대표 결선투표제 도입도 논의됐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전준위 관계자는 뉴시스에 "아이디어차원에서 결선투표제 얘기가 나왔지만 쉽지 않다"며 "그러려면 전당대회를 다시 열어야 해서 실무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행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투표 반영비율과 관련해선 "국민 여론조사를 높여야 한다는 공감대는 있지만 (늘리는 방향을 놓고 이견이) 첨예해서 얘기 중"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