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경대, 66년 전통 원양승선 실습선 출항…27일

등록 2022.06.27 19:25:20수정 2022.06.27 20:44: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천, 목포, 제주 거쳐 7월 26일 귀항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경대학교는 27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만 매립부두에서 '2022학년도 원양(연안)승선실습선' 출항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부경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는 27일 오후 부산 남구 용호만 매립부두에서 '2022학년도 원양(연안)승선실습선' 출항식을 개최했다.

부경대의 원양승선실습은 1957년 동원그룹 김재철 명예회장 등 학생 48명이 대만 기륭항까지 진출하며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작된 66년 전통의 해양수산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

부경대는 2019년까지 해마다 중국, 일본, 러시아 등에 기항하는 원양승선실습을 진행해오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기항지 없이 승선실습을 운영했고, 올해는 국내 연안을 중심으로 기항하는 형태로 승선실습을 수행한다.

이번 승선실습에는 해양생산시스템관리학부와 기계시스템공학전공 학생 63명을 비롯해 지도교수, 승무원 등 총 96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지난해 새로 취항한 국내 수산계 최대 실습선인 '백경호'(3997t·선장 류경진)를 타고 이날 부산을 출항해 인천, 목포, 제주를 거쳐 다음 달 26일 부산에 귀항하기까지 30일간 승선실습을 진행한다.

이 기간 부경대생들은 동·서·남해 해역에서 실습하며 어로조업, 항해술, 전자통신 운용, 선박기관 운용, 자동제어시스템 운용, 선박 복원성 및 오염방지 등 STCW국제협약에 따른 항해사 및 기관사 교육과정을 바다 위 현장에서 익히게 된다.

이와 함께 각 기항지에서 해양수산 관련 대학, 공공기관 등을 방문해 벤치마킹하는 등 교류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한편 부경대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조치를 비롯해 사전 코로나19 검사 및 매주 승선자 전원 자가키트검사를 실시하고, 이날 별도의 출항식 없이 승선실습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