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리디아 고, 현대카드 부회장 아들 정준과 '웨딩 홀인원' [뉴시스Pic]

등록 2022.06.28 09:5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보카러톤=AP/뉴시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리오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18번 홀 경기를 마치고 미소짓고 있다. 리디아 고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하며 LPGA 통산 17번째 정상에 올랐다. 2022.01.31.


[서울=뉴시스] 이영환 문성대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5·한국명 고보경)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아들 정준과 결혼한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12월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세계적인 골프 선수와 재벌가 아들의 결혼식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들의 열애설은 지난해 알려졌다. 이들은 2년간 교제했으며, 양가 부모님들의 인사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리디아 고는 17세에 세계랭킹 1위에 오르는 등 '천재소녀' 명성을 떨쳤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7승을 올렸으며, 현재 세계랭킹 5위를 달리고 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도 은메달,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고(故) 정경진 종로학원 설립자의 장남이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사위다.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등 현대차그룹 금융 계열사 3곳의 대표이사를 맡았고, 2015년부터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associate_pic

[보카러톤=AP/뉴시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가 3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리오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디아 고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하며 LPGA 통산 17번째 정상에 올랐다. 2022.01.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댈리 시티의 레이크 머세드GC에서 열린 '2019 LPGA 메디힐 챔피언십' 공식 포토콜에서 리디아 고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5.01. (사진=엘앤피코스메틱 제공)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랜초미라지=AP/뉴시스】리디아 고(뉴질랜드)가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CC에서 열린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2R 경기를 펼치고 있다. 리디아 고는 2R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로 박희영, 김효주, 박인비, 최은정, 지은희 등과 함께 공동 28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9.04.06.




 
associate_pic

【랜초미라지=AP/뉴시스】리디아 고(뉴질랜드)가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CC에서 열린 미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 2R 경기를 펼치고 있다. 리디아 고는 2R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로 박희영, 김효주, 박인비, 최은정, 지은희 등과 함께 공동 28위를 기록하고 있다. 2019.04.06.


associate_pic

[사이타마(일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5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2라운드 1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2021.08.05. myjs@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24일 부산 기장에 위치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BMW Ladies Championship' FR에서 리디아 고가 5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2021.10.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20hwan@newsis.com,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