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럽 에너지 '비상'…"11월1일까지 가스 저장고 최소 80% 채워야"

등록 2022.06.28 14:39: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가스 공급 제한에 대책 마련 분주…EU "대비 강화"
EU에너지 집행위원 "러 가스 공급 심각한 혼란 가능"

associate_pic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AP/뉴시스] 2019년 10월17일 러시아 가스 독점 회사인 가스프롬 본사 건물을 유모차를 끌고 있는 한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2019.10.1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유럽이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제한으로 비상이 걸리자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DW),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회원국 에너지 장관들은 이날 룩셈부르크에 모여 러시아의 가스 공급 감축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카드리 심슨 에너지 정책 담당 EU 집행위원은 회의가 끝난 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우리는 매우 심각한 혼란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이제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에 대비하기 위해 많은 중요한 일을 해왔다. 하지만 지금은 이를 강화할 때"라며 "국가들이 공급 충격에 대처하기 위한 계획을 업데이트하고 가스 절약을 위해 가능한 한 다른 연료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내달 EU 국가들이 가스 공급 추가 차질에 대비한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계획에는 가스 수요를 줄이는 방법이 포함될 전망이다.

EU이사회는 이날 공급 충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회원국들이 11월1일까지 가스 저장고를 용량의 최소 80% 채워야 한다는 규정을 채택했다.

러시아는 최근 유럽으로 향하는 가스 공급을 대폭 줄이고 있다. 이미 폴란드, 불가리아, 핀란드에는 가스 공급을 끊었으며 최근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통해 독일에 공급되는 가스 공급량을 60%나 줄였다.

독일은 러시아가 가스 공급을 줄이자 지난 23일 총 3단계로 이뤄진 가스 비상공급계획을 2단계로 상향했다. 일부 기업에 대한 가스 공급을 차단할 수 있는 단계다.

독일 바스프(BASF)와 같은 화학 기업들도 대부분의 공정에서 천연가스가 중요하기 때문에 매우 취약하다고 WSJ는 지적했다.

글로벌 화학기업 BASF는 값싸고 풍부한 러시아 천연가스를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했다. BASF가 유럽에서 소비하는 가스의 약 60%는 전력과 증기생성에, 나머지 40%는 제품 원료 등에 사용된다.

이에 BASF는 러시아의 가스 공급이 더 줄어들 경우 200개 공장에 걸쳐있는 화학 단지를 폐쇄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BASF의 마틴 브루더뮐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월 "러시아의 천연가스를 대체할 단기적은 해결책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원전 의존도가 70%에 이르러 독일보다 러시아의 가스 공급에 덜 의존하는 프랑스에서도 대비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경고가 나온다.

프랑스의 3대 에너지 회사인 토탈에너지·EDF·엔지의 CEO들은 언론에 공동 성명을 내고 겨울 에너지 위기를 대비해 소비자들이 에너지 사용을 즉각 줄이기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CEO들은 "이 노력은 즉각적으로 함께 대대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모든 소비자와 모든 회사는 전기, 가스, 석유 제품을 막론하고 에너지 소비를 즉시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