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오산시지역위, 문영근 전 시장 예비후보 '해당행위' 징계요청

등록 2022.06.28 11: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오산=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문영근 예비후보가 청년전략선거구 지정에 반발해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오산=뉴시스] 정숭환 기자 = 문영근 전 오산시장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오산시 지역위원회에 의해 선거기간중 해당행위를 했다며 윤리위원회 윤리심판원에 회부됐다.

하지만 문 전 오산시장 예비후보는 지역위원회의 징계요청에 대해 "잘못된 경선으로 시장선거에서 패배한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술책" 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기간부터 지난 23일까지 당원의 해당행위 사례를 제출받았다.

오산시위원회는 이 기간동안 문영근 전 시장 예비후보가 해당행위를 했다며 징계를 요청했다.

문 전 예비후보는 지난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청년전략선거구로 치러진 경선과정에서 배심원단 구성 등에 문제가 있다며 1인시위와 단식농성, 촛불문화제를 진행했다.

이후 자신의 선거사무소를 무소속으로 출마한 A 시장후보에게 양도하고 개소식에서 축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렬 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은 "당규에 따라 해당행위에 대한 징계를 요청한 것" 이라며 "도당 윤리심판원에서 올바른 판단을 한 뒤 징계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 전 예비후보는 이에대해 "지역위원회에서 징계를 요청했다는 것은 알고 있으나 아직 도당으로부터 명확한 내용을 연락받지 못했다" 며 "명확한 내용이 파악되는대로 입장문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선에서 탈락한 뒤 선거사무실을 양도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과정에서 무소속 후보와 단지 인사를 나누었을 뿐 해당행위를 하지 않았다"며 "경선 피해자에게 선거퍠배의 책임을 떠넘기고 책임을 져야 하는 본인들은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