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대병원, 수혈 적정성 평가 최우수 등급 획득

등록 2022.06.28 13:47: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제1차 수혈 적정성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지난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전국 병원급 이상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울산대병원은 종합점수 만점(100점)으로 상급종합병원 평균(96.5점), 전체평균(69.3점)을 훨씬 상회하는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수혈의 경우 적합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최근 우리나라는 저출산·고령화, 신종 감염병 등으로 혈액수급에 비해 사용량은 많은 상황으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심평원은 수혈 영역의 안전관리 기반을 마련하고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적정성평가를 실시했다.

평가는 평가지표 4개와 모니터링 지표 4개 등 총 8개의 지표로 시행됐다.

울산대병원은 ▲수혈 체크리스트 보유 유무 ▲비예기항체선별검사 실시율 ▲수혈 전 혈액검사에 따른 수혈률 ▲수술 환자 수혈률 등 4개 지표에서 모두 만점을 받았다.

이는 수혈 안정성 확보와 적정사용을 잘하는 1등급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울산대병원 이선호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수혈가이드라인 준수를 통해 혈액 적정 사용과 수혈환자 안전성의 우수성을 인정 받은 것"이라며 "이번 평가를 통해 울산대병원이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내세우며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펼치고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