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철우 경북지사, "도청 내 관사 폐지하겠다"

등록 2022.06.28 14:07: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도시에 개인주택 지어 이주계획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경북도청 전경. 청사 뒷편 오른 쪽 끝부분이 이철우 지사가 관사로 사용하고 있는 대외통상교류관이다. (사진=경북도 제공) 2022.06.28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이철우 경북지사가 28일, 도청에서 새 정부 방침과 국민적 요구에 부응해 도지사 관사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침체돼 있는 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단독주택 용지에 개인주택을 짓고 건축이 완공되는 대로 현재 관사로 사용 중인 게스트하우스에서 퇴거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018년 당선된 이후 기존에 도지사 관사로 사용해 오던 안동의 아파트 임대계약을 해지하고 임대보증금 약 4억원을 회수해 도 재정으로 편입시켰다.

그리고 그동안 사용 실적 없이 방치돼 있던 도청 신청사 대외통상교류관의 게스트하우스(면적 174.6㎡, 52.8평)를 관사로 사용해왔으며, 관사 사용에 따른 전기요금 등의 관리비는 자비로 부담해왔다.

이 지사는 개인 주택이 완공될 때까지만 한시적으로 지금의 게스트하우스에 거주할 계획이며, 본인이 직접 부담해 온 기존 관리비 외에 합당한 사용료도 지불하겠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