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7월 임시회 소집요구서 제출…의장단 선출 수순(종합)

등록 2022.06.28 14:3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의원 170명 전원 명의 "언제든 본회의 가능"
"권성동, 필리핀 갈 때냐…국회 정상화 해야"
"인사청문회 해야…尹, 임명 강행 선택 않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전용기 의원이 28일 국회 의사과에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여동준 홍연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 양보에도 국민의힘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재구성 등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국회의장단 선출 등 단독 원구성 수순에 들어간 것이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과 전용기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를 찾아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임시회 소집요구서에는 당론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 170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제 7월 1일 오후 2시부터 언제든 본회의는 열릴 수 있다"며 "그 전까지 우리는 국민의힘, 정부여당과의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설득하겠다"고 전했다.

전 부대표도 "지금 대한민국은 고물가, 고금리에 고환율, 고유가까지 4대고(高)가 산적해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에서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길 바라는 것처럼 인사청문회를 패싱하는 것처럼 안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국회는 지금 국회의 일을 해야 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출국을 앞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선 "필리핀에 가서 특사활동을 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회가 국회의 역할을 해서 4중고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위해 일해야할 때다. 국회 정상화를 다시 한 번 국민의힘에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단독 개최도 시사했다.

앞서 세 후보자의 인사청문시한이 경과돼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출국 전 오는 29일을 시한으로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이 시한을 넘길 경우 정부는 언제든 세 후보자 임명이 가능하나, 민주당은 인사청문회 없는 임명 강행 시 정국 파행을 강력 경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 원내대변인은 "우리가 오늘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함으로써 이틀만 더 기다리면 얼마든지 정상적인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 앞에서 장관들의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임명 강행이라는 있을 수 없는 선택을 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국민 앞에 철저하게 후보자들의 적격성을 검증할 것"이라고 별렀다.

민주당은 임시회 하루 전인 이달 3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그간 여야 원구성 협상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 방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앞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국회 정상화에 본격 시동을 걸 것"이라며 국회의장단 선출을 비롯한 단독 원구성을 시사하며 국민의힘에 원구성 협상 최후통첩을 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hong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