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기료까지…반도체·전자업계 원가 부담 '비상'

등록 2022.06.28 15:4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4시간 가동' 반도체 등 대표적 전력 다소비 업종
'안개 속' 글로벌 전망…전기료마저 불확실성 부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8일 오전 서울시내 한 오피스텔에서 시민이 전력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 한국전력은 7월부터 전기요금에 적용되는 연료비 조정단가가 ㎾h당 0원에서 5원으로 인상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4인 가구의 월평균 전기요금은 1535원 늘어날 전망이다. 2022.06.28. kgb@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올 3분기(7~9월) 이후 전기요금 인상으로 전자업계의 원가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전자 업계는 그동안 글로벌 공급망 불안의 영향으로 수익성 확보에 애를 먹었다. 앞으로 전자·IT 수요 부진 우려 속에 원가 부담까지 '이중고'를 겪게 될 전망이다.

28일 한국전력은 올해 3분기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를 연간 최대 수준인 ㎾h(킬로와트시)당 5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전기요금은 기본요금과 전력량요금(기준연료비), 기후환경요금, 연료비 조정단가 등으로 구성된다. 이 중 연료비 조정단가가 오르면 전기요금도 연쇄적으로 오르는 구조다. 산업계 전기요금 부담도 자연스럽게 커진다.

전자 업계는 가장 대표적인 전력 다소비 업종이다. 전력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기준 산업용 전력 사용량의 21.4%(5만3310.591㎿h·메가와트시)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한 곳이 내는 전기요금만 연간 1조원이 넘는다. 이어 오는 10월에도 또 오른다. 정부와 한전은 지난해 말 올해 기준 연료비를 4월과 10월 등 두 차례에 걸쳐 ㎾h당 4.9원씩 총 9.8원 인상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전기요금 인상은 원가 부담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상반기 중 반도체 제조 필수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회로 제작과 청소에 필요한 고순도 가스 등이 줄줄이 인상됐다.

특히 반도체 핵심 소재 네온 가스 가격 급등세가 지속되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네온 가스 수입의 중국 의존도가 높아진 상태인 데, 관세청에 따르면 5월 중국 네온 총수입액은 5436만 달러(약 708억원)로 t당 31만 달러 수준에 이르렀다. 지난해 5월 톤당 수입액이 5만2000달러였던 점을 감안하면 1년 만에 가격이 6배나 올랐다.

이에 삼성전자의 매출원가 비중(매출원가율)은 올해 1분기 기준 60.5%로, 전 분기 41.5% 대비 19%p 증가했다. 매출원가 비중은 매출액에서 원가가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원가율이 높을수록 수익성이 둔화되고 있다는 뜻이다. SK하이닉스는 같은 기간 매출원가율이 56%, LG전자는 72.0% 수준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자제품은 고부가가치 제품인 데다, 전기요금 자체가 제조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는 않다"면서도 "24시간 공장을 가동할 수밖에 없는 업종으로서는 전기료 인상에 따른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반도체 원가 부담이 커지면 제조업체들은 가격 인상에 나설 수밖에 없다. 특히 반도체 가격 인상은 자동차, 스마트폰, PC 등 수요 산업의 제조 원가를 높이는 결과로 이어지고, 제품 가격이 따라 오르는 '연쇄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전기요금 상승 릴레이도 이어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전력업계도 오는 7월부터 전기요금 인사에 나선다. 도쿄전력은 7월 가정용 전기요금(표준모델 기준)을 6월 대비 3.5% 올린다.

미국에너지정보관리국(EIA)은 올해 여름(6~8월) 산업용 전기요금이 평균 3.2%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럽중앙은행도 지난 4월 기준 유로 국가별 전기요금 변동 폭이 7%에서 156%까지 전례 없이 이질적이었다고 밝혔다. 전기료마저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