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마 영향으로 수도권 등 전국에 최대 300㎜ 예상

등록 2022.06.28 15:0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강원영서 등 최대 300㎜ 비 소식
29일 밤~30일 오전 강수량 가장 피크
야간시간대 강수 강화…사전점검 필요
열대야도 정체전선 안에서 이어질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비가 내리는 28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 옆으로 자전거가 바람에 쓰러져 있다. 2022.06.28.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28~30일은 정체전선(장마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수도권과 강원도 등 전국 곳곳에서 강한 국지성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28일 수시 예보 브리핑에서 "이번 예보기간 동안은 남쪽의 온난습윤한 공기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만나면서 발달된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수도권 등 전국 곳곳에 최대 300㎜의 비가 내리겠다. 밤 시간대 침수, 범람, 산사태 등에 반드시 유의해달라"고 예보했다.

강수의 '1차 피크'는 이날 밤부터 29일 오전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북부를 중심으로, '1.5차 피크'는 29일 낮부터 저녁 사이 충청권남부와 전북북부를 중심으로 나타날 전망이다. 강수의 강도가 가장 높을 것으로 관측되는 '2차 피크'는 29일 밤부터 30일 오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예상된다.

예보기간 동안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북부를 중심으로 100~200㎜의 비가 내리겠고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는 300㎜ 이상의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충청권남부와 전북북부는 50~100㎜, 전북북서부와 경북북부내륙은 150㎜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강원동해안과 전남권서부, 제주도산지는 30~80㎜, 전남동부와 경북권, 경남권, 울릉도·독도는 10~60㎜의 비가 내리겠다.

이 예보관은 "압축된 정체전선과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놓이게 되는 29일 밤부터 30일 오전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구름대가 지속되겠다. 1차 피크보다 비가 강하고 많이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번 강수는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밤 시간대 강수가 강화되는 특성을 지녀 야간에 침수, 범람, 산사태 등에 미리 사전 점검이 필요하겠다. 

이 예보관은 "강수가 강해지는 야간 시간대에 점검을 나가지 않으셨으면 한다. 실제 피해 사례들을 보면 야간에 농수로나 축대 등 점검을 나갔다 사고를 당하신다. 사전에 미리 준비하고 비가 올 때는 안전한 곳에 머무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열대야 더위도 정체전선의 영향권 안에서 이어질 전망이다.

이 예보관은 "정체전선의 구름 떼로 밤에 지표면의 복사열이 식지 못하면서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다. 열대야는 정체전선의 영향권을 벗어날 때까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